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한국당, 공수처 반대 역대급 억지…궁색하기 짝이 없다”

중앙일보 2019.10.16 10:05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반대는 '역대급 억지'라고 평가했다. 
 
이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 설치의 시급성을 강조하며 공수처 를 반대하는 한국당의 주장에 반박했다. 
 
이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에서 한국당만 공수처 설치를 반대하고 있다면서 "한국당의 반대 논리는 궁색하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은 장기집권 연장 음모라며 절대 불가만을 외치고 있는데, 대통령도 수사하는 공수처가 장기집권 사령부라는 주장은 형용모순"이라며 "사정 대상에 국회의원이 포함돼 못마땅한 것인지, 검찰도 수사대상이 되는 시대를 막자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의원과 검찰을 향한 보호 본능이 아니고서는 공수처를 반대할 명분과 이유가 없다"고 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권력에 충성하는 검찰의 모습을 국민이 지켜봤다며 "검찰의 성역을 깨는 것이 검찰개혁의 출발"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수처 설치는 확고한 국민의 절대명령"이라며 "유전무죄 무전유죄, 유권무죄 무권유죄 역사를 끝내고 법 앞에 평등한 시스템 만들어야 한다. 검찰은 치외법권을 누린 시대에 미련을 버려야 한다"고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