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지하철 오늘부터 파업”

중앙일보 2019.10.16 00:04 종합 1면 지면보기
하루 720만 명이 이용하는 서울 지하철 1~8호선이 16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15일 오후 10시쯤 공사 측과 임금협상 교섭이 결렬돼 16~18일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노조가 요구해온 임금피크제 폐지, 4조2교대 근무 등에선 일부 의견 접근이 이뤄졌지만 안전인력 충원을 두고 입장 차이가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16일 오전 6시30분부터 파업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출퇴근길 교통 대란이 우려된다.
 

교통공사노조 협상 결렬 선언

1∼4호선은 65.7%, 5∼8호선은 78.1%까지 평소 대비 운행률이 떨어질 수 있다. 교통공사는 대체인력을 투입해 출퇴근 시간대 운행률 100%, 이외 시간대에도 75%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