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양 남북대결 마친 벤투 감독 “경기가 너무 자주 끊겼다”

중앙일보 2019.10.15 21:53
평양 남북대결 직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밝힌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평양 남북대결 직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밝힌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축구대표팀 감독이 평양 원정을 무득점 무승부로 마감한 것과 관련해 아쉬운 감정을 드러냈다.
 
벤투 감독은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을 마친 직후 기자회견에서 “주심이 경기를 너무 자주 끊었다”면서 “중단된 시간이 많아 평상시 경기와 다른 흐름으로 전개됐다”고 말했다.  
 
이날 축구대표팀은 북한과 90분 내내 치열한 접전을 벌였고,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 도중 양팀 선수들이 몸싸움을 벌이는 등 험악한 분위기도 연출됐다.
 
북한전 경기 장소인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그라운드에 입장하는 축구대표팀. [사진 대한축구협회]

북한전 경기 장소인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그라운드에 입장하는 축구대표팀. [사진 대한축구협회]

 
북한은 5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김일성 경기장에 관중을 입장시키지 않았다. 사상 유례 없는 ‘자체 무관중 경기’로 남북대결이 치러진 가운데, 북한 선수들이 거친 파울로 일관하면서 경기 도중에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북한전을 무실점 무승부로 마치며 벤투호는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에서 2승1무로 승점 7점을 기록했다. 승점은 북한과 동률이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조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남자축구대표팀이 평양에서 북한을 상대한 건 지난 1990년 남북통일축구대회 이후 29년 만이다. A매치 상대 전적은 7승9무1패로 한국의 일방적인 우세가 이어졌다. 북한전을 마친 축구대표팀은 16일 중국 베이징을 거쳐 16일 밤 귀국할 예정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좌측면 수비수 김진수가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남북대결에서 공중볼을 처리하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좌측면 수비수 김진수가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남북대결에서 공중볼을 처리하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