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은정 “죽을 때까지 찌르니 죽지…檢, 결국 장관 교체 성공”

중앙일보 2019.10.15 11:30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해 검찰개혁과 검경 수사권 조정에 관한 소신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해 검찰개혁과 검경 수사권 조정에 관한 소신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두고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결국 장관 교체에 성공했다”며 검찰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취임 직후 '검찰개혁에 대한 다양한 의견수렴을 수렴하라'고 지시하면서 임 부장검사를 지목한 바 있다.
 

“늘공과 어공 전투는 대개 늘공의 승리
화력 집중 검찰, 결국 장관교체에 성공”

임 부장검사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전투의 결과를 예상하고 있었기에, 오늘자 속보에 그리 놀라지 않는다”며 사퇴를 접한 심정을 밝혔다.
 
임 부장검사는 “늘공(직업 공무원)과 어공(어쩌다 공무원)의 전투는 대개 늘공의 승리로 끝난다”면서 민간 출신의 조 전 장관을 어공에, 검찰을 늘공에 비유했다.
 
임 부장검사는 이어 “타깃을 향해 신속하게 치고 들어가는 검찰권의 속도와 강도를 그 누가 견뎌낼 수 있을까”라며 “죽을 때까지 찌르니, 죽을 수밖에 (없다)”고 적었다. 그는 “검찰의 조직적 범죄 은폐 사건 등 중대 범죄들에 대한 수사는 제쳐둔 채 장관 후보자의 일가에 대한 고발 사건에 화력을 신속하게 집중해 결국 장관 교체에 성공했다”고 했다.
 
임 부장검사는 지난 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해 검찰이 조 전 장관 측을 무리하게 수사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국감 당일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검찰이 자녀 입시 의혹 등 관련 자기소개서 등을 압수수색하고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피의자 조사 없이 기소한 점을 언급하며 “검찰이 수사로 정치와 장관 인사에 개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임 부장검사는 조 전 장관의 지난 두 달을 “검찰의 선택적 수사, 선택적 정의의 민낯을 그대로 드러내어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다시금 절감케 하였으니 성과 역시 적지 않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모두에게 고통스러웠던 지난 두 달이었지만, 연한 살이 찢기는 고통을 감내해야 진주조개가 되듯 우리 모두의 고통이 검찰개혁이라는 영롱한 진주로 거듭날 것을 저는 확신한다”고 썼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