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조국 끝 아니다…10월 항쟁, 지금부터 시작”

중앙일보 2019.10.15 10:06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여권이 검찰 개혁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 등 사법제도 개편안을 이달 내 처리하려고 것과 관련 "장기 집권 사령부인 공수처는 절대 불가하다"고 말했다.
 

“모든 국정혼란 책임은 文 대통령에”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위선과 무능, 독재의 열차를 멈춰 세워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임명 강행은 이 정권의 무능·위선·독재 야욕이 응축된 상징적 사건에 불과하다”며 “여전히 국정은 아마추어에 의해 포위돼 있다. 지금부터 하나하나 제자리로 돌려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국 전 민정수석이 스스로 개혁의 불쏘시개라고 참칭하며 아름다운 퇴장을 연출하려고 애를 썼지만, 실상은 정권 몰락과 국민 심판이 두려운 나머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세력의 헛된 착각은 금물이다. 성난 민심이 고작 조국 사퇴만을 위한 것이었다고 생각했다면 크게 잘못 생각한 것”이라며 “10월 항쟁은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했다.
 
그는 “위기 속에 정권을 잡아 무엇하나 제대로 챙긴 게 없는 정부”라면서 “자기 사람 챙기기, 북한 챙기기에만 혈안이 된 틀려먹은 정권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시작된 게 10월 항쟁”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국 전 민정수석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 독재조합을 꿈꿨던 문 대통령이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 스스로 원인 제공자임을 부인하며 송구하다는 말로 가볍게 넘기려 했다”며 “모든 국론분열, 국정혼란의 책임은 문 대통령에게 있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그는 “대통령이 ‘성찰하고 개혁하라’며 언론이 생사람을 잡은 것처럼 몰아붙였다”며 “언론의 자유가 보장된 민주주의 국가의 대통령이 맞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북한만 떠받드는 잘못된 대북 정책부터 완전히 백지화하고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 우리의 족쇄가 된 9·19 남북군사합의를 폐기해야 한다”며 “일자리를 빼앗고 살림을 거덜 내는 소득주도성장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소득주도성장 폐기 3법으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