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가 언론·정적에 총기 난사?…'킹스맨' 영상 합성 논란

중앙일보 2019.10.15 06:1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총기 난사 등 폭력적인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상영해 증오·폭력을 조장한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주최한 '아메리칸 프라이어리티' 행사에서 가짜 트럼프 대통령이 언론과 정적에게 무차별적으로 총을 쏘는 모습을 합성한 영상이 상영됐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소유의 플로리다 '도럴 마이애미 리조트'에서 사흘간 열린 이 행사에는 지지자 100여 명과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참석했고, 새라 허커비 샌더스 전 백악관 대변인 등이 연사로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을 영화 킹스맨에 합성한 폭력 영상을 상영해 논란이 일고 있다. [NYT=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을 영화 킹스맨에 합성한 폭력 영상을 상영해 논란이 일고 있다. [NYT=뉴스1]

 
지지자들이 상영한 영상은 영화 '킹스맨 : 더 시크릿 에이전트'(2014)를 편집한 것으로 영화 주인공의 얼굴에 트럼프 대통령 닮은 사람의 얼굴을 덧댔다. 또 악당 얼굴에는 CNN, 워싱턴포스트 등 언론사 로고를 비롯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 등 트럼프 대통령이 눈엣가시로 여기는 인물의 얼굴을 합성했다.
 
영화 킹스맨은 국내에서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 판정을 받을 정도로 폭력적인 장면이 많다. 지지자들은 킹스맨 속 폭력적인 장면을 이용해 가짜 트럼프 대통령이 '가짜뉴스 교회'라는 곳에서 정적들에게 총을 쏘고, 칼을 휘두르고, 잔인한 방식으로 폭력을 가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이 사실은 행사에서 영상을 본 참석자 중 한 명이 NYT에 제보하며 알려졌다. 
 
논란이 일자 회의의 주최자는 이러한 동영상이 상영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주최자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모든 정치적 폭력을 거부한다"며 이 같은 동영상이 상영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재선운동본부의 팀 머터프 대변인은 동영상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며 동영상은 재선본부에서 제작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도널드 주니어의 측근과 샌더스 전 대변인도 이 영상을 보지 못했다고 NYT에 답변했다.
 
과거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비슷한 영상을 공유해 논란이 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CNN 로고가 합성된 남성을 레슬링 링 밖에서 때려눕히는 것처럼 편집된 영상을 트위터를 통해 공유했다가 폭력을 선동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백악관 출입 기자단(WHCA)은 과거 트럼프 대통령의 영상 공유 사건을 거론하며 이번 영상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