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적자 하늘길…대한항공마저 석달 단기휴직 실시

중앙일보 2019.10.15 00:03 경제 3면 지면보기
대한항공은 14일 근속 만 2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자기계발, 가족돌봄, 재충전 등을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단기 희망휴직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포공항 내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부스. [뉴스1]

대한항공은 14일 근속 만 2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자기계발, 가족돌봄, 재충전 등을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단기 희망휴직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포공항 내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부스. [뉴스1]

대한항공이 단기 희망휴직제도를 실시한다. 대한항공은 업무 문화 개선의 일환이라고 주장하지만 업계에서는 항공산업 실적 악화의 여파가 1위 업체에도 몰아치고 있다고 분석한다.
 

사측 실적 악화와 무관하다지만
업계선 “보이콧 재팬 등 영향”
아시아나 희망퇴직·화물기축소
LCC들도 무급휴직 비상경영

대한항공은 근속 만 2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자기계발, 가족 돌봄, 재충전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단기 희망휴직 제도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25일까지 휴직 신청서를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다음 달부터 내년 5월 사이 3개월 휴직할 수 있으며 1회에 한해 최대 3개월 추가 연장할 수 있다. 인력 운영을 고려해 운항 승무원, 해외 주재원, 국내외 파견자, 해외 현지직원은 신청 대상에서 제외한다.
 
대한항공은 직원의 다양한 요구 때문에 단기 희망휴직 신청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운영 중인 상시 휴직제도는 기간이 1~3년으로 상대적으로 긴 편이다. 잠깐 돌아봐야 할 가족이 있거나 자녀 입학 등 교육 문제로 단기 휴직이 필요할 경우 상시 휴직제도가 부담될 수 있다는 것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단기 희망휴직 신청은 최근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원하는 업무문화 개선의 일환”이라며 “그동안 3개월 정도의 짧은 휴직에 대한 직원의 요구가 많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단기 희망휴직에 대한 직원의 만족도는 높은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업계에선 대한항공이 단기 희망휴직제도를 시행하는 이유가 실적 악화의 영향 때문이라고 해석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항공업계는 여름 휴가철과 추석 대목이 끼어있어 3분기가 성수기로 꼽히지만 보이콧 재팬 여파로 일본 외 지역에 대한 LCC의 노선 확대로 전반적인 공급이 늘면서 실적이 지속하락하고 있다”며 "미·중무역분쟁 여파로 항공 화물 부진이 이어지면서 대한항공의 하반기 실적도 시장 추정치를 밑돌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이에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8월에 2분기 영업손실이 1015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고 공시했다. 2분기 매출은 3조 201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 늘었지만, 순손실은 3803억원으로 적자 폭이 커졌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올 상반기 매출은 6조 69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조 311억원)보다 0.6%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467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81.9% 줄었다. 최근 항공업계의 수익성이 악화한 것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반일감정 심화로 매출 비중이 높은 일본 노선 수요가 급감하는 데다 원·달러 환율 상승과 같은 대내외 여건이 악화하면서 누적 적자가 불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2분기 8개 국적 항공사는 모두 적자를 기록했으며 3분기 실적도 어둡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대한항공의 3분기 영업이익 예상치는 277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0.9%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매각 진행 중인 아시아나항공도 영업이익은 33.47% 급감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도 일본 노선 감축 등 구조조정을 단행한 데 이어 10월부터 일부 국내선 화물 운송 서비스를 중단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매각을 앞두고 비수익 노선을 정리하고 일등석을 없애고 있으며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저비용항공사(LCC)인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위기극복 경영체제에 들어갔으며 승무원 대상 무급휴직 신청을 받고 있다.  
 
다른 LCC도 악화한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동남아시아 노선을 확대하고 있지만, 운임 경쟁이 심화하고 있는 것이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여기에 국내 항공수요 둔화와 환율상승에 따른 비용증가로 실적에 타격을 입고 있어 국내 항공산업 위기는 당분간 지속할 전망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단기 희망휴직 신청은 업무문화 개선의 일환일 뿐 시장에서 제기하는 실적 악화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