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일부 與의원들, 나보고 조국 사퇴 말해 달라더라”

중앙일보 2019.10.14 06:29
11일 오후 대구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2019년 대구·부산 고등검찰청, 대구·부산·울산·창원 지방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여환섭 대구지검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대구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2019년 대구·부산 고등검찰청, 대구·부산·울산·창원 지방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여환섭 대구지검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일부 여당 의원들이 ‘조국 사태’에 소극적 태도를 보이는 것에 대해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그만두라’고 하면 내년 총선 때 민주당 경선에서 지고, 말하지 않으면 본선에서 지기 때문”이라고 했다.
 

“조국 사퇴 말하면 경선 패배 말 안 하면 본선 패배”

박 의원은 12일 TV조선 ‘강적들’에 출연해 “일부 여당 의원이 나더러 ‘조국 사퇴’를 (대신) 말하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국 사태 장기화로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하락하는 상황인데 당내 내부총질을 할 수도, 그렇다고 총선까지 조 장관 사태에 침묵할 수도 없는 민주당 내 위기감이 표출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방송에는 박형준 동아대 교수, 박찬종 전 의원, 박지원 의원 등이 출연해 ‘광화문 vs 서초동’으로 나뉜 대한민국을 주제로 토론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는 검찰 수사중인 조 장관을 지지하는 서초동 집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박형준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이 광장정치에 대해 국론 분열이 아니라고 한 데 대해 “왜 국민들이 광장으로 나왔는지 성찰해야 하는데 극단적 분열 보면서도 분열 아니라고 하는 것은 현실을 보지 않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몽따다’라는 순우리말이 있다. 알고 있으면서 모르는 척한다는 뜻이다”라면서 “문 대통령이 몽따기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를 해결해야 이 사태가 풀리는데 국론 분열 아니라고 다른 의견이라고 한다”면서 “국민 목소리가 검찰개혁으로 모인다고하는데, 다수가 동의하지만 그것 때문에 이 사단이 벌어진 것 아닌가. 조국 진퇴 문제로 벌어진 것인데 문제를 호도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박찬종 전 의원은 “이 사태 벌어진 것은 불행한 일인데 옳고 그르냐의 문제를 따져야지 진영 논리로 나누는 건 잘못이다”면서 “서초동 집회는 조국 일가 수사를 하지말라고 검찰 압박하는 행위다. 검찰 개혁은 이미 국회로 넘어간 상태다. 국회가서 데모해야지 왜 서초동에서 하나”라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서초동도 민심이고 광화문도 모두 민심이다”며 “여당은 자기들이 침이 마르게 칭찬한 검찰총장에 대해 태도 바뀌니 비난하고 있다. 국정 최종 책임자는 대통령이니 끝없는 갈등에 문 대통령이 나설 차례다”라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