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초집회간 황교익 "檢, 조국 사퇴 땐 개혁 물릴 수 있다 생각"

중앙일보 2019.10.12 19:44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에서 경찰펜스를 사이에 두고 ‘제9차 사법 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문화제’와 ‘조국 구속ㆍ문재인 퇴진 집회’와 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에서 경찰펜스를 사이에 두고 ‘제9차 사법 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문화제’와 ‘조국 구속ㆍ문재인 퇴진 집회’와 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토요일인 12일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 일대에서는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집회와 조 장관을 규탄하는 시위가 동시에 열렸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오후 6시부터 검찰 개혁과 조 장관 수호를 주장하며 서초역 사거리에서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열었다.  
 
주최 측은 이번 집회의 이름을 ‘최후통첩’으로 붙였다. 잠정적으로 마지막으로 규정해 이번 집회에 화력을 모두 집중한 것으로 보인다.  
 
집회 사회를 맡은 노정렬씨는 “3년 전에 국정농단 세력을 촛불로 무찌르고 개혁정부를 세웠는데, 친일잔당 때문에 아무것도 안 되고 있다”며 “국민의 지상 명령이다. 공수처를 설치하라”고 말했다. 집회는 노정렬씨의 시작 구호제창을 시작으로 황교익 칼럼니스트, 양희삼 목사, 효림 스님, 이부영 전 국회의원 등이 연사로 무대 위에 올랐다.  
 
참가자들은 사회자의 진행에 맞춰 “조국수호 검찰개혁”, “다시는 지지 않는다”, “정치검찰 OUT”, “언론개혁” 등이 적힌 손팻말을 흔들며 구호를 외쳤다.
 
무대에 오른 황교익 칼럼니스트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할 때 캐치프레이즈가 ‘사람이 먼저다’라고 했는데, 조국 장관과 그 가족들에 행해지는 검찰 권력들의 행태를 보면 사람이 먼저인 게 아닌 것 같다”며 “조국 장관을 사퇴시키면 검찰개혁을 뒤로 물릴 수 있고, 검사들은 이제까지 해왔던 거 계속 해나갈 수 있을 거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후 1시쯤부터 시민들이 모이기 시작해 사전 집회가 시작되는 오후 4시가 되자 서초역 사거리는 통행이 불가능할 정도로 가득 찼다. 주최 측은 구체적인 참가 인원은 밝히지 않았다. 거리 곳곳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조 장관의 얼굴이 그려진 손팻말 등을 나눠주거나 조 장관의 모습이 새겨진 티셔츠를 파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같은 시각 보수단체들도 서초동 집회 현장 인근에서 맞불 집회를 벌였다. 보수단체 자유연대와 우리공화당도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조국 구속, 문재인 퇴진” 구호를 외쳤다. 우리공화당은 오후 4시부터 서초동 서울성모병원 앞으로 장소를 옮겨 2부 집회를 열었다. 자유연대도 오후 5시부터 서초경찰서 인근에서 ‘조국 구속, 문재인 퇴진 요구 결사항전 맞불집회’를 열고 “검찰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구속하라”고 외쳤다.  
 
경찰은 이날 참석 인원에 따라 서초역을 중심으로 서초대로와 반포대로를 순차적으로 통제하고 있다. 아울러 인근 보수단체 집회와의 충돌에 대비해 서초역 인근에 94개 중대 5000명 규모의 경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정경심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네 번째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8일 3차 조사 이후 나흘만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