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월 가계대출 4억8000만원 증가, 증가 폭 5개월만에 최저

중앙일보 2019.10.11 12:07
시중은행 창구에서 대출 상담을 하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시중은행 창구에서 대출 상담을 하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9월 은행권 가계대출이 4조8000억원 늘었다. 10개월만에 최대 증가폭(7조4000억원)을 기록했던 지난 8월과 비교하면 증가 규모가 줄어들었다. 지난 4월(4조5000억원) 이후 5개월만에 증가폭이 가장 작았다. 한국은행은 11일 이러한 내용의 ‘9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발표했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줄어든 것은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 증가폭이 모두 줄어든 영향이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4조원 증가했다. 전달(4조6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줄었다.  
 
 이상호 한은 시장총괄팀 과장은 “수도권 아파트 입주 및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 관련 자금 수요가 줄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가 소폭 축소됐다”고 말했다.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입주 물량은 1만9000호로 전달(2만1000호)보다 줄었다. 시장에서는 지난달 아파트 분양 물량이 줄어든 것도 주택담보대출 증가세 둔화에 영향을 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 규모는 전달과 비교해 크게 줄었다. 지난달 기타대출은 9000억원 늘어나며 전달 증가액(2조8000억원)의 3분의1 수준에 불과했다. 한은은 추석 상여금 유입 등의 영향으로 증가 규모가 축소됐다고 밝혔다.  
 
 가계 대출이 증가세가 둔화하는 것과 달리 지난달 은행권 기업대출은 증가폭이 커졌다. 지난달 기업대출은 4조9000억 늘며 전달(3조5000억원)보다 증가폭 확대됐다. 한은 “추석자금 수요와 은행의 중소기업 대출 취급 노력 등으로 기업 대출 증가 규모가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달 개인사업자 대출은 2조4000억원 늘면서 전달(2조7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줄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