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수억 들인 유튜브서 음주토크···통계청의 엇나간 홍보

중앙일보 2019.10.11 10:11
  
통계청 유튜브 방송 [자료=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실]

통계청 유튜브 방송 [자료=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실]

통계청 등 기획재정부 산하 기관이 수 억원을 들여 만든 유튜브 홍보 사이트가 음주토크나 공무원 시험 합격 수기 등을 대거 올려 엇나간 정책 홍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기획재정부를 포함한 4개 산하 기관으로부터 받은 ‘유튜브 광고 실적 자료’에 의하면 이들 기관은 지난해 유튜브 동영상 광고 제작을 위해 통계청은 2억 1600만원, 기재부는 1억 700만원, 조달청은 7600만원, 국세청은 4100만원을 각각 쓴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8월 22일 공식 유튜브 채널인 ‘대한민국 통계청’에 올린 ‘한 달에 술 몇 번 마셔? 술술술 풀리는 통계로 본 음주 토크’라는 동영상은 통계청 소속 기자단 2명이 칵테일을 마시며 통계자료에 관해 설명하는 내용이다. 정부 기관인 통계청 공식 채널에서 술을 마시면서 정책홍보를 하는 것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통계청 유튜브 방송 [자료=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실]

통계청 유튜브 방송 [자료=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실]

또 8월 21일 올린 ‘기통찬 시리즈’에서는 ‘공무원 합격기 대공개’라는 제목으로 ‘1년 2개월 만에 7급 공무원 합격한 공부법 vs 공시 5관왕 공부법(1탄)’, ‘공시준비 중 친구들과 만남? vs 잠수?-공ㆍ시ㆍ뽀 전략 대방출(2탄)’ 등의 제목의 동영상으로 ‘7급 공채 팁’, ‘공무원 준비 기간’, ‘자신 있는 과목, 취약한 과목?’을 묻는 등 통계청 정책홍보와는 무관한 내용으로 영상을 채웠다.  
 
심재철 의원은 “해당 내용이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고시생 등에게는 일부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해도 사설 학원도 아니고 이런 내용을 정부 기관이 세금을 들여 만든다는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통계청 유튜브 방송 [자료=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실]

통계청 유튜브 방송 [자료=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실]

또 조달청은 6개월 전에 있었던 북·미 정상회담을 ‘2019 북·미 정상회담 확대 정상회담’부터 ‘90분 친교 만찬’에 이어 ‘특별 생방송 2부’까지 총 5개 북·미 정상회담 시리즈를 연달아 업로드 했다. 해당 동영상은 조달청의 정책홍보와는 무관하지만, 조달청 홈페이지에 올리기도 했다.    
 
국제원산지정보원은 2016년 공식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놓고도 수년째 방치하고 있었다. 현재 국제원산지정보원 유튜브 채널은 구독자가 9명에 불과하며 동영상도 현재까지 2개만 올라와 있다. 이 중 260만 원을 들여 2018년에 제작한 ‘원산지관리시스템 FTA-pass홍보 영상’은 조회수 800회에 불과하다.
 
기재부도 최근 정치 편향 논란이 일었던 강성태씨(공부의신 대표)에게 정부예산 설명 홍보를 맡기고 출연료 700만 원을 지급한 것으로 파악돼 네티즌으로부터 비난을 사고 있다. 강씨가 국가채무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식의 논리를 편 해당 동영상은 대부분 비난 댓글로 채워져 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심 의원은 “정부 부처들이 국민 세금을 들여 유튜브 홍보에 나서고 있지만 본연의 정책홍보와는 상관 없는 음주방송과 부적절한 콘텐츠를 비롯해 부처업무와 상관없는 정권 치적 세우기에 몰두하고 있다”며 “정부가 제대로 된 정책홍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홍보 관련 직원에 대한 교육강화 및 소관 기관의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