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G엔터, 루이비통 측에 투자금 674억 상환키로…이자 63억

중앙일보 2019.10.10 18:33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사옥. [뉴스1]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사옥. [뉴스1]

 YG엔터테인먼트가 프랑스 명품업체 루이비통 측에 투자금 674억원을 상환하기로 했다. YG 측은 10일 그레이트월드뮤직인베스트먼트에 상환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이 업체는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그룹 산하 투자회사다.
 
LVMH는 2014년 10월 그레이트월드뮤직인베스트먼트를 통해 상환전환우선주(RCPS) 방식으로 YG에 투자했다. 상환전환우선주를 주당 4만3574원에 보통주로 전환하거나 5년 후 원금(610억5000만원)에 연 2% 이자를 더한 금액을 받을 수 있도록 옵션을 걸었다. 상환일 시점에 주가가 4만3574원을 넘어서면 보통주로 전환해 차익을 얻거나 그보다 낮으면 투자금을 회수해 손실을 피할 수 있는 방식이다.
 
회사 측은 “전환상환우선주의 만기일 상환 청구 예정에 따른 것”이라며 “전환상환우선주는 회계상 부채로 계상돼 있어 이번 상환에 따른 회계상 자본 감소는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