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사능 피폭 의심 탈북자 9명 중 8명, 핵실험장 인근서 왔다

중앙일보 2019.10.10 10:48
방사능에 피폭된 것으로 의심되는 탈북자 9명 중 8명이 핵실험장 인근 지역 출신으로 조사됐다.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9일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한국원자력의학원(이하 ‘의학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의학원은 2017년 10~12월에 걸쳐 30명, 2018년 9월에 10명 등 총 40명의 탈북자에 대해 방사능 피폭 검사를 했다. 의학원은 소변분석, 안전형‧불안전형 염색체이상 분석 검사 등을 실시한 결과, 이들 중 총 9명이 최소 검출한계 이상의 방사능에 노출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의학원 공식 답변에 따르면, 세포 1000개에서 염색체 이상이 7개 이상 발견되면 방사능 피폭 가능성을 의심할 수 있다. 탈북자 9명은 안정형 염색체이상 분석 검사 결과 적게는 7개에서 많게는 59개의 염색체 이상이 발견됐다.  
 
특히 이들 중 8명은 북한이 최근까지도 핵실험을 강행했던 함경북도 길주군(7명)과 인접 지역인 명천군(1명) 출신이었다. 2018년 피폭검사를 받은 한 길주군 출신 여성 탈북자(48세)의 경우, 안정형 염색체이상 분석 결과 1000개 중 59개의 염색체 이상이 확인되기도 했다. 북한은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 위치한 핵실험장에서 2006년부터 2017년 사이에 총 6회 핵실험을 진행했다. 이후 2018년 남‧북정상회담 등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방침을 밝힌 이후 5월 24일 핵실험장 폭파장면을 공개했다.
 
앞서 이달 초 통일부가 지난해 9월 풍계리 및 인근 지역 출신 탈북자 10명을 대상으로 방사능 피폭 검사를 진행한 결과, 5명이 피폭 의심자인 것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그러나 통일부는 해당 검사결과가 나온 후에도 1년 째 발표를 미뤄왔다.  
 
풍계리 주변의 토양과 지하수가 수차례 핵실험으로 방사능에 오염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박대출 의원은 “연일 미사일과 핵실험으로 국민 안전 위협하는 북한이 국토를 방사능으로 오염시키고 있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통일부는 조속히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