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득점마다 그가 있었다

중앙일보 2019.10.10 00:02 경제 6면 지면보기
정주현

정주현

LG 2루수 정주현(29·사진)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2-2로 맞선 7회 말,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키움의 바뀐 투수 오주원의 2구 직구를 받아쳐 담장 앞에 떨어지는 2루타를 날렸다. 키움 우익수 제리 샌즈가 공을 제대로 잡지 못한 사이, 정주현은 3루까지 내달렸다.  
 

핫 플레이어 LG 정주현

이어 오지환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정주현은 0-2로 지던 2회 말에는 키움 선발 이승호에게 적시타를 쳐 LG의 첫 점수를 뽑았다.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정주현은 1회 초 키움 김하성의 파울 타구를 잡으려다 담장에 부딪혔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만약 정주현이 이때 다쳐 빠졌다면, 경기는 어찌 됐을지 모를 일이다. 

관련기사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