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문 대통령, 광화문 가득 찬 분노 무겁게 받아들여야”

중앙일보 2019.10.09 23:24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가 열리고 있다. 우상조 기자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가 열리고 있다. 우상조 기자

자유한국당이 9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규탄 집회에 대해 “이것이 민의고 국민의 목소리”라며 “광화문에 가득 찬 분노를 대통령은 무겁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사상 초유의 일가족 사기 행각, 위선과 독선에 온 국민이 분노하며 거리로 뛰쳐나왔다. 유모차를 밀던 손도, 가게를 열던 손도, 펜을 잡던 손 모두 하던 일을 제쳐 두고 태극기를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나 대통령은 이 국민들을 ‘다양한 목소리’라고 치부했다. 이미 조국 봐주기 수단이 되어버린 검찰 개혁을 말하며 이것이 바로 ‘국민 뜻’이라 했다”며 “이 정도면 국민 전체가 뒷목 잡을 만한 역대급 망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의는 검찰 개혁이 아니다. 그것도 헌법 위에 군림하며 자기 가족을 비호하는 수단으로 인권이란 말을 남용하는 조국 발(發) 검찰 개혁은 더더욱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대한민국은 지금, 개혁은커녕 후퇴 중”이라며 “71년 전 나라의 근간으로 자리 잡은 헌법이 미꾸라지 한 명으로 흔들리고 있다. 오랜 시간 쌓아 둔 상식과 규칙이 송두리째 흔들리기 시작했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이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든 공정한 기회란 말을 믿지 않게 됐다. 누군가는 편법을 써서 나의 기회를 박탈했을 것이라는 의심이 확신으로 변했다”며 “이것이야말로 헬조선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라 할지라도 법 밑에 있다. 법무부 장관이라 할지라도 법 아래 있어야 한다”며 “편법, 불법, 탈법의 조국, 불평등과 불의의 대명사 조국을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