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화문 찾은 하태경 “하나로 뭉쳐서 국이는 감방으로 이니는 뒷방으로”

중앙일보 2019.10.09 18:22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하태경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하태경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9일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집중 비판하며 통합 여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문 대통령과 조 장관을 규탄하는 보수단체들의 집회가 열린 서울 광화문을 찾아 “조 장관은 감옥으로 보내고, 문 대통령은 퇴진시키는 게 우리의 목적”이라며 “우리는 하나가 돼야 한다. 하나로 뭉쳐야 조 장관은 감방으로 가고, 문 대통령은 뒷방으로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이(조 장관)는 감방 가고 이니(문 대통령)는 뒷방 가자”라고 외쳤다.
 
하 의원은 “조 장관이 검찰개혁 하자고 하는데, 그 본질은 자기 가족을 구하려고 하는 것이다. 저들이 말하는 개혁은 처음부터 끝까지 조국 가족 살리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일 중요한 개혁은 검찰이 권력으로부터 독립하는 것”이라며 “검찰이 권력에 대들 수 있는 나라가 진정한 민주주의 국가다”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조 장관과 문 대통령을 쫓아내는 건 좌파와 우파의 싸움이 아니다”라면서 “이 싸움은 양심과 위선의 싸움이다. 상식과 몰상식의 싸움이다”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