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퍼 태풍 하기비스 바람 위력은···"KTX 지붕에 올라탄 느낌"

중앙일보 2019.10.09 12:29
미 항공우주국이 촬영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자료 미 항공우주국(NASA)]

미 항공우주국이 촬영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자료 미 항공우주국(NASA)]

일본 도쿄를 향해 북상 중인 제19호 태풍 하기비스(HAGIBIS).
 
한반도에는 직접 영향을 주지는 않을 전망이지만 올해 최강의 태풍이자 '슈퍼태풍'으로 분류되고 있어 일본에는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한반도에서도 주말 동해안이나 남해안 등에서는 강한 바람과 파도가 예상된다.
 

매우 강한 태풍으로 일본 상륙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예상진로(9일 오전 현재) [자료 기상청]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예상진로(9일 오전 현재) [자료 기상청]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하기비스는 9일 오전 9시 현재 괌 북서쪽 약 8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중심 기압은 91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55m(시속 198㎞)에 이르고, 강풍 반경은 480㎞로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분류된다.
 
태풍 하기비스는 9일 밤까지는 세력이 조금 더 커져서 중심 기압은 910 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56m(시속 202㎞)에 이를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한다.
 
일본 열도에 접근하는 오는 12일에는 태풍의 세력이 다소 약화하겠지만, 12일 오전까지도 중심기압이 940 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47m(시속 169㎞)로 매우 강한 태풍의 세력을 유지할 전망이다.
 

허리케인이라면 가장 강력 등급

9일 오전 괌 부근 해상을 지나는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모습. 태풍의 눈이 뚜렷하다. [자료 미 해양대기국(NOAA)]

9일 오전 괌 부근 해상을 지나는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모습. 태풍의 눈이 뚜렷하다. [자료 미 해양대기국(NOAA)]

한국과 일본 기상청에서는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에 따라 태풍을 '약'(초속 17∼25m), '중'(초속 25∼33m), '강'(초속 33∼44m), '매우 강'(초속 44m 이상)으로 분류한다.
 
이에 비해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에서는 태풍 중심 풍속이 초속 67m(130노트, 시속 241㎞) 이상이면 슈퍼태풍으로 분류한다.
 
언뜻 봐서는 태풍 하기비스도 슈퍼태풍에는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지만, 하기비스는 엄연히 슈퍼태풍이다.
 
한국 기상청에서 발표하는 최대 풍속은 10분 동안의 평균값을, JTWC에선 1분 동안 평균값을 기준으로 한다.
 
강남영 경북대 지리학과(기후학) 교수는 "태풍 중심 부근 최대 풍속에서 10분 평균값과 1분 평균값을 환산하는 정확한 계산식은 없지만, 대체로 초속 50m가 넘어가면 슈퍼태풍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제주대 태풍연구센터장인 문일주 교수는 "JTWC에서 태풍 하기비스의 풍속을 130노트 이상으로 표시했고, 9일 오전 현재도 140노트로 표시하고 있어 슈퍼태풍이 맞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에서는 허리케인을 1~5등급으로 구분하는데, 풍속이 137노트 이상(시속 155마일, 시속 250㎞, 초속 70m)이면 가장 강력한 5등급에 해당한다.
 

KTX 지붕에 앉은 듯한 강풍

지난 2일 오후 제주 제주시 구좌읍 구좌중앙초등학교의 한 교실이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강풍과 폭우로 무너져 있다. [뉴스1]

지난 2일 오후 제주 제주시 구좌읍 구좌중앙초등학교의 한 교실이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강풍과 폭우로 무너져 있다. [뉴스1]

일본 기상청은 9일 오전 태풍 하기비스의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75m(150노트)이고, 9일 밤에는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80m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초속 80m는 시속 288㎞에 해당한다. 이 정도면 거의 달리는 고속열차(KTX) 지붕 위에 올라선 수준의 바람을 순간적으로 느끼게 되는 셈이다.
 
2013년 11월 4일 발생해 7000여명이 사망·실종하는 등 필리핀에 큰 피해를 준 태풍 '하이옌'은 가장 강력할 때 10분 평균 최대풍속은 시속 232㎞로, 1분 평균 최대풍속은 초속 87.5m(시속 315㎞)로 관측됐다.
순간최대풍속은 초속 105m(시속 379㎞)에 이르기도 했다.
 
태풍 하기비스가 하이옌보다는 상대적으로 약하지만 강력한 슈퍼태풍임은 분명하다.
 

가을 태풍이 더 무서운 이유 

지난 2013년 11월 필리핀을 강타한 태풍 하이옌. [중앙포토=미 항공우주국(NASA)]

지난 2013년 11월 필리핀을 강타한 태풍 하이옌. [중앙포토=미 항공우주국(NASA)]

강 교수는 "가을에도 슈퍼태풍이 발생할 수 있는 것은 계절적으로 대기 순환이 잘 되기 때문"이라며 "높은 수온이 장작불의 장작이라면, 상층의 대기 순환은 장작불이 활활 타오르게 부채질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바다 수온이 태풍의 세력을 좌우하지만, 대기 순환이 잘 되는 것도 세력을 키우는 중요한 요인이라고 설명한다.
 
문 교수는 " 11월에도 강한 태풍이 발생하는데, 이는 태풍이 북상하지 않고 열대 바다에서 계속 머물며 세력을 키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일본에 10월 태풍이 자주 오는 것도 기후변화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여 전체적인 변화 추세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가을 한반도에 태풍이 자주 온 것은 북태평양고기압 세력이 계속 유지되면서 한반도로 오는 길이 만들어졌고, 최근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고 북태평양고기압이 수축하면서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으로 향하게 됐다는 것이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