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곳 선정해 키운다

중앙일보 2019.10.08 15:52
정부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분야 강소기업 100곳을 올해 안으로 지정해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8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소재·부품·장비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업 간 협력 방안 ▶외국인투자기업(외투기업) 주요 동향과 투자 촉진방안 ▶강소기업 100 프로젝트 추진방안을 논의하고 관련 대응을 점검했다.
발언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서울=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8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8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발언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서울=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8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8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부는 기술 유망성 및 기업 성장 가능성을 중심으로 소부장 전문 중소기업 100곳을 올해 안에 지정한다. 공모방식으로 대상 기업을 선정한 뒤, 기술보증기금에 ‘강소기업 기술 혁신 지원단’을 구성해 1:1 맞춤형 지원을 한다. 지정된 기업은 ▶연구인력 인건비 최대 3년간 연간 5000만원 ▶연구개발 4년간 최대 2억원 ▶시설ㆍ양산자금 최대 100억원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소부장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업 간 협력 방안도 논의됐다.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 산하 실무추진단과 대·중소상생협의회에서 ‘투트랙’ 방식으로 다양한 수직·수평 기업 협력 모델을 발굴하고, ‘패키지 지원’ 후보 사례를 확정 발표하기로 했다. 아울러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별 조치법’ 개정을 통해 각종 특례조치 등의 법적 근거도 완비하기로 했다.
 
외국 투자기업에 대한 투자 촉진방안도 논의됐다. 일부 외국 투자기업은 최근 일본의 규제 조치 상황을 새로운 사업 기회로 인식하고 생산시설 등 국내 투자 확대를 고려하고 있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일본 수출규제로 우리 기업의 생산 차질은 아직 발생하고 있지 않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긴장감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회의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