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유체이탈 화법의 소환…문 대통령 "국론분열 아니다"에 황교안 "인지부조화"

중앙일보 2019.10.08 11:49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최근 잇따른 광화문과 서초동 집회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하자 야권은 8일 비판을 쏟아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문 대통령이 국론 분열이 아니라고 했는데 대통령의 인지 부조화"라고 했다. 특히 검찰 개혁 주장과 관련해선 "대통령의 민심 왜곡이다. 언제부터 개혁이 범죄 비호와 동의어가 됐냐"라고 했다. 또한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엔 "대통령의 거짓말이다. 오로지 자기 편의 목소리만 들으면서 조국을 반대하는 외침을 내란 선동으로 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야당은 문 대통령의 발언을 "유체이탈 화법"이라고 꼬집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감 대책회의에서 “국론 분열이 아니라는 (문 대통령의) 말은 상식과 양심의 분열이다. 유체이탈식 화법”이라며 “대통령이 책임 회피로 온 나라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어놓고 그걸 직접 민주주의로 포장하지 마시라”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이 은근슬쩍 공수처가 마치 기정사실화된 검찰 개혁인 양 국민을 속였는데 문 정권이 표방하는 검찰개혁은 권력에 의한 검찰 장악일 뿐이다”라며 “국민이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이지 않아도 될 수 있게 문 대통령께서 조국 파면을 결단하면 된다”고 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도 가세했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당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국민이 지금 조국 장관 문제를 놓고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나뉘어 매주 대규모 장외집회를 벌이는데 대통령은 국론분열이 아니라고 한다”라며 “문 대통령이 이번에도 특유의 유체이탈 화법을 구사했다.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게 지혜를 모아달라’, ‘정치권에서도 국정과 민생 전반을 살펴달라’고 하는데 문제 해결에 가장 앞장서야 하는 대통령 본인이 어떻게 하겠다는 말은 없고 온통 요구사항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책임 전가를 그만하고 결자해지하기 바란다. 해법은 조국 해임“이라고 덧붙였다.
 
유체이탈 화법은 과거 야당이었던 민주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하며 '전가의 보도'처럼 썼다. 박 전 대통령은 “어떻게 확실하게 대처방안을 마련할지 정부가 밝혀야 한다”(2015년 메르스 대응 민관합동 긴급 점검 회의), “간첩도 국민이 대개 신고를 했듯이, 우리 국민 모두 안전을 같이 지키자는 그런 의식을 가지자”(2014년 4월 15일 세월호 참사 1주년 관련 회의)는 등 책임의 주체를 미루는 듯한 발언으로 비판을 받았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