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정경심 3차 비공개 소환…건강상태·조서 열람시간 변수

중앙일보 2019.10.08 10:44
조국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뉴시스]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세 번째 비공개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8일 오전 9시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소환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일과 5일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검찰이 청사 내 지하 별도 통로로 이동시켜 정 교수의 출석 모습은 외부에 노출되지 않았다.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 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꼼꼼하게 조서를 열람하는 정 교수의 태도와 건강 상태로 인해 조사가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검찰은 지난 두 차례 조사에서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했다. 정 교수가 검찰 조서가 본인의 진술과 다르게 기재됐거나 취지가 다르게 적힌 부분 등을 치밀하게 따졌기 때문이다. 
 
이에 조서 내용을 토대로 검찰 측 수사 전략을 파악해 향후 진행될 재판 전략을 세우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수사를 지연시키기 위한 의도가 아니냐고 지적했다. 
 
조사 속도가 늦어질 경우 이번 수사의 '분수령'으로 꼽히는 정 교수의 신병 처리 결정도 미뤄질 수 있다. 검찰은 수사가 장기화할수록 불필요한 논란이 커질 수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이달 중 조사를 마무리하고 결과를 발표하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또 변호인을 통해 과거 뇌부상 후유증 등으로 인해 심한 어지럼증과 구토 증상이 나타난다고 밝힌 바 있다. 정 교수는 첫 조사 때 오전 9시 검찰에 출석했지만 건강 문제로 조사 중단을 요구해 예상보다 이른 오후 5시쯤 귀가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