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건창 동점타' 키움, 2연승으로 PO까지 -1승

중앙일보 2019.10.07 22:47
키움 히어로즈가 10회 연장 접전 끝에 준플레이오프(준PO·5전3승제) 2차전을 이기면서 2연승으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키움은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준PO 2차전에서 연장 10회 접전 끝에 5-4로 역전승했다. 1차전 1-0 승리에 이어 2차전에서도 1점 차로 승리한 키움은 1경기만 더 이기면 PO에 올라간다. 준PO 3차전은 9일 오후 2시 LG의 홈인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다.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 경기 9회말 2사 3루 상황, 키움 서건창이 안타를 치고 있다.[뉴스1]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 경기 9회말 2사 3루 상황, 키움 서건창이 안타를 치고 있다.[뉴스1]

 
3-4로 지고 있던 9회 말 서건창의 동점타를 날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리고 연장 10회 말 선두타자 김하성(24)이 안타를 치고 나갔다. 이어 김웅빈의 희생 번트와 LG 투수 진해수의 2루 견제 실책으로 1사 3루 기회를 잡았다. 주효상의 2루 땅볼 때 김하성이 홈을 밟아 경기가 끝났다. 이 플레이는 끝내기 땅볼로 기록됐다
 
경기 초반 분위기는 LG의 차지였다. 류중일 LG 감독은 선제점을 강조하며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에게 강한 이천웅-김민성-이형종 등으로 테이블 세터를 꾸렸다. 이 전략은 통했다. LG는 1회 초 1사에서 김민성, 이형종의 연속 안타에 이어 4번타자 김현수가 적시타를 날려 선제점을 뽑았다. 
 
요키시는 2회 초에 더 흔들렸다. 2사에서 정주현에게 몸에 맞는 볼을 던지더니, 구본혁에게 안타, 이천웅에게 볼넷을 내줬다. 어느새 만루가 됐고 김민성에게 끝내 볼넷을 주면서 LG는 다시 1점을 얻었다. 3회 초에는 유강남의 1타점 적시타가 터져 3-0으로 점수가 벌어졌다. 
 
키움도 쉽게 꺾이지 않았다. 6회 말 선두타자 김혜성이 이어 서건창, 이정후까지 연속 안타가 터지면서 1점을 만회했다. 그러자 LG는 다시 7회 초 유강남의 솔로홈런으로 달아났다. 
 
키움은 8회 말 선발 차우찬이 내려가고 불펜 김대현이 올라오자 역전 기회를 노렸다. 선두타자 이정후가 볼넷을 얻었고, 제리 샌즈는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박병호를 막을 수 없었다. 박병호는 김대현의 4구째 직구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추격의 투런홈런을 쏘아올렸다. 1차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홈런이다. 키움은 3-4까지 추격했다.
 
LG는 바로 투수를 정우영으로 교체했다. 정우영은 김하성을 땅볼, 김웅빈을 삼진으로 돌려세워 이닝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LG 마무리 투수 고우석은 9회에 서건창에게 동점타를 허용했다. 승부는 연장으로 넘어가면서 결국 키움에게 승리가 돌아갔다. 동점타를 날린 서건창은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