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통한 지 겨우 2년 됐는데…미세먼지 최악인 지하철 노선은?

중앙일보 2019.10.07 20:30
서울 경전철 우이신설선인 솔샘역에서 시민들이 경전철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경전철 우이신설선인 솔샘역에서 시민들이 경전철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4호선과 우이신설선의 철도 차량 내부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에 달할 정도로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송옥주(더불어민주당 화성갑지역위원장)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지하철 차량 내부 미세먼지(PM10) 측정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측정된 철도 차량 내부의 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우이신설선이 ㎥당 171㎍(마이크로그램)으로 가장 높았다. 4호선이 151㎍/㎥로 그 뒤를 이었다. 모두 미세먼지 ‘매우나쁨’(151~㎍/㎥) 수준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4차례에 걸쳐 서울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의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했다. 
 
측정 결과, 가장 높은 미세먼지 농도를 보인 곳은 우이신설선으로 최고 190㎍/㎥를 기록했다. 4번 중 3번은 ‘매우나쁨’ 수준인 180㎍/㎥가 넘는 측정결과를 보였다.
  
우이신설선 개통 시기는 2017년 9월로 서울 지하철 중 가장 나중에 만들어졌다. 송 의원실 관계자는 “시설 노후화와 미세먼지 농도와는 큰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지하철 내부 미세먼지 기준 강화해야” 

서울 지하철 미세먼지 측정 결과. [송옥주 의원실 제공]

서울 지하철 미세먼지 측정 결과. [송옥주 의원실 제공]

다른 지하철 노선도 평균적으로 높은 미세먼지 농도를 보였다. 5호선은 135㎍/㎥를 기록했고, 2호선(134㎍/㎥)과 3호선(132㎍/㎥), 1호선·9호선(131㎍/㎥)으로 대체로 130㎍/㎥ 이상의 미세먼지 농도를 보였다. 모두 ‘나쁨(81~150㎍/㎥)’ 수준이다.

 
지난해 ‘실내공기질 관리법’이 개정되면서 지하역사의 미세먼지(PM-10) 유지기준은 150㎍/㎥에서 100㎍/㎥로 한층 강화됐지만, 지하철 내부의 미세먼지 권고기준은 200㎍/㎥에 머물러 있다. 
 
송옥주 의원은 “지하철 내부 미세먼지 농도가 지나치게 높은 것은 대중교통 차량실내공기질 권고기준이 200㎍/㎥로 너무 느슨한 탓”이라며 “천만 수도권 인구가 매일 마시는 공기인 만큼 권고기준 농도를 낮춰, 지하철 차량 내부 공기질이 적절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