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침수된 집서 차갑게 식은 몸···3시간 껴안고 태풍 버틴 노부부

중앙일보 2019.10.07 17:13
3일 새벽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강원 삼척시 원덕읍 갈남리 한 주택에서 소방대원이 고립된 주민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새벽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강원 삼척시 원덕읍 갈남리 한 주택에서 소방대원이 고립된 주민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풍 ‘미탁’이 강타한 지난 3일 침수된 집에서 서로를 껴안고 3시간 동안 버티다 구조된 80대 노부부가 최근 건강하게 퇴원했다.
 
7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3일 새벽 3시 6분쯤 삼척시 원덕읍 마을 일대가 집중호우로 침수됐다. 주민들은 대피 중 “이웃 중 거동이 불편한 노부부와 연락이 되지 않고, 피신 여부를 알 수 없다”며 119에 신고했다.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노부부의 주택은 산에서 내려온 토사와 빗물로 지붕 아래까지 물에 잠겨 있었다. 물살마저 강해 접근하기 어려운 상태였다. 구조대는 지붕을 타고 올라가 집 주변을 수색하던 중 집 뒤편에서 송모(88)씨와 아내 주모(87)씨를 발견했다.
 
송씨 부부는 물이 가슴까지 잠긴 상황에서 집 밖 벽면에 붙어 벌벌 떨며 서로 껴안고 있었고, 아내 주씨는 한손으로 밧줄을 잡으며 간신히 버티고 있었다. 대원들은 송씨 부부를 업어 지붕 위로 옮긴 뒤 구급차에 송씨 부부를 인계했다.
 
송씨 부부는 3시간 동안 비를 맞은 탓에 체온이 측정되지 않을 정도로 체온이 급격히 떨어져 있었다. 당시 송씨의 체온은 34.3도였고 주씨는 체온이 측정되지 않았다. 다행히 혈압과 맥박 등은 양호했다. 구급대는 차량 난방기와 모포로 송씨 부부에게 보온 조치를 하면서 병원으로 옮겼다. 
 
송씨 부부는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은 뒤 다음 날 퇴원해 현재 횡성에 사는 아들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 사위 김모씨는 “당시 불어난 물로 장인·장모 집에 접근할 수가 없어 걱정이 컸는데 구조해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김흥묵 삼척소방서 119구조대 팀장은 “건강하게 퇴원했다는 소식을 듣고 작년에 돌아가신 어머니 생각에 잠시 먹먹해졌다”며 “안전하게 구조하게 돼서 구조대원으로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