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콩 취재 중 얼굴에 불 붙은 기자…복면 금지 후 시위는 더 격렬

중앙일보 2019.10.07 12:50
연일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홍콩 시가지에서 6일(현지시간) 시위대가 던진 화염병에 맞은 한 방송기자가 얼굴에 붙은 불을 끄려고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연일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홍콩 시가지에서 6일(현지시간) 시위대가 던진 화염병에 맞은 한 방송기자가 얼굴에 붙은 불을 끄려고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 정부가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 금지법을 시행한 이후 홍콩에서 사흘째 시위가 격화하고 있다. 시위가 벌어진 홍콩 시가지 내에 위치한 중국 기업 매장들은 파손됐고, 중국 주둔군은 시위대를 향해 첫 경고 깃발을 들었다. 또한 지난 6일에는 시위를 취재하던 한 기자의 얼굴에 불이 붙는 등의 아찔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서소문사진관]

6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이날 홍콩섬과 카오룽에서 수만 명의 시위대는 우산을 들고 마스크를 착용한 채 "마스크를 쓰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내 곳곳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감정이 격화된 일부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 충돌했다. 시위 참가자 중 일부는 경찰을 향해 벽돌과 화염병을 던졌고, 경찰은 이에 최루탄과 물대포로 대응했다. 이 와중에 한 방송사 기자는 시위대가 던진 화염병에 맞아 얼굴에 화상을 입기도 했다. 
6일(현지시간) 홍콩 시위를 취재하던 기자에 얼굴에 불이 붙어있다. [트위터]

6일(현지시간) 홍콩 시위를 취재하던 기자에 얼굴에 불이 붙어있다. [트위터]

 6일(현지시간) 홍콩 코즈웨이베이에서 우산을 든 시위대가 곤봉을 든 진압경찰에게 제압당해 있다. [AF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홍콩 코즈웨이베이에서 우산을 든 시위대가 곤봉을 든 진압경찰에게 제압당해 있다. [AFP=연합뉴스]

홍콩 센트럴에서 6일(현지시간) 경찰에게 제압당한 한 시위대 여성이 결박당해 무릎을 꿇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 센트럴에서 6일(현지시간) 경찰에게 제압당한 한 시위대 여성이 결박당해 무릎을 꿇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홍콩 시가지의 중국 은행 점포가 시위대에 의해 크게 훼손되어 있다. [EPA=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홍콩 시가지의 중국 은행 점포가 시위대에 의해 크게 훼손되어 있다. [EPA=연합뉴스]

한편 이날 시위에서는 일부 참가자들과 홍콩에 주둔 중인 중국군 사이에서 긴장감이 감도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시위대가 중국군 막사 벽에 레이저 불빛을 비추며 항의의 뜻을 표하자, 한 인민해방군 병사는 경고의 의미로 노란 깃발을 들었고, 여러 병사가 시위대의 동태를 감시했다. 
6일(현지시간) 중국 인민해방군 주홍콩부대 병영에서 한 인민해방군 병사가 홍콩 시위대를 향해 노란색 깃발 경고문을 들어올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중국 인민해방군 주홍콩부대 병영에서 한 인민해방군 병사가 홍콩 시위대를 향해 노란색 깃발 경고문을 들어올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중국 인민해방군 주홍콩부대 병영에서 한 인민해방군 병사가 홍콩 시위대를 카메라로 촬영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중국 인민해방군 주홍콩부대 병영에서 한 인민해방군 병사가 홍콩 시위대를 카메라로 촬영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지난 4일 홍콩 정부는 시위 때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을 발표하고 5일부터 시행했다. 이 법을 어기면 최고 1년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이에 홍콩 시민들은 거세게 반발했고, 4일부터 홍콩 곳곳에서 격렬한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
비가 내린 6일(현지시간) 홍콩에서 한 시위대 연인이 마스크를 쓰고 시위에 참가해 있다. [로이터=연합뉴그]

비가 내린 6일(현지시간) 홍콩에서 한 시위대 연인이 마스크를 쓰고 시위에 참가해 있다. [로이터=연합뉴그]

 
우상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