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워싱턴 4번 소토에게 투런포 허용

중앙일보 2019.10.07 09:47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올해 포스트시즌 첫 등판에서 홈런을 허용했다.
 
류현진이 6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 1회말 경기를 마친 뒤 생각에 잠긴채 더그아웃으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이 6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 1회말 경기를 마친 뒤 생각에 잠긴채 더그아웃으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의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 선발 등판해 1회 말 홈런을 내줬다. 
 
1회 말 1사에서 애덤 이튼에게 볼넷을 내준 류현진은 이후 워싱턴 4번 타자 후안 소토에게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포를 맞았다. 시속 146㎞의 높은 하이 패스트볼이 그대로 공략당했다. 
 
4회 말에는 선두 타자 앤서니 렌던과 소토에게 연달아 안타를 맞고 무사 1, 2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하위 켄드릭을 좌익수 뜬공, 커트 스즈키를 병살타로 잡고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디비전시리즈에서 1차전을 승리한 다저스는 2차전에서 지면서 현재 시리즈 전적 1승 1패를 기록하고 있다. 다저스는 4회까지 현재 0-2로 끌려가고 있다. 다저스 타자들은 상대 선발 아니발 산체스에게 고전하고 있다. 산체스는 올해 11승 8패 평균자책점 3.85를 기록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