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톡홀름 노딜…북한, ICBM 거론하며 엄포

중앙일보 2019.10.07 00:05 종합 1면 지면보기
비핵화를 위한 미국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북한은 ‘빈손’으로 비난했다. 미국이 2주 내 협상 재개를 제안하자 북한은 단칼에 거절했다. 지난 4~5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간 실무협상이 결렬로 끝난 뒤 양측 입장에서 드러난 차이다.
 

“적대정책 철회 안하면 협상 없다”
2주 내 추가 협상 제안도 거부

북 외무성 “역스러운 회담 못한다”
체제 보장, 제재 완화 놓고 평행선
“북 셈법은 트럼프 통 큰 결단” 분석
미, 미사일 탐지 정찰기 일본 배치

실무협상 뒤 북한은 두 차례에 걸쳐 입장을 냈다. 직후인 5일 오후 6시40분쯤(현지시간, 한국시간 6일 오전 1시40분쯤) 스톡홀름에선 북측 협상 수석대표인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6일 오후 8시(한국시간)를 조금 넘겨서는 평양에서 외무성 대변인이 담화를 냈다.
 
김 대사는 현지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빈손으로 협상에 나온 것은 문제를 풀 생각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나는 이래서 매우 불쾌하게 생각한다”며 결렬을 선언했다. 또 “조선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우리의 안전과 발전을 위협하는 모든 장애물이 깨끗이 제거될 때만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 담화는 더 직설적이었다. “미국이 우리 인민의 생존권과 발전권을 저해하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하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기 전에는 이번과 같은 역스러운 협상을 할 의욕이 없다”고 밝혔다. ‘역스러운’은 ‘역겨운’의 북한말이다.  
  
김명길 “미국 빈손 협상 불쾌” 미국은 “창의적 방안 냈다”

 
북·미 실무협상의 북측 수석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왼쪽)가 5일 오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북한대사관 앞에서 ’북·미 실무협상은 결렬됐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 실무협상의 북측 수석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왼쪽)가 5일 오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북한대사관 앞에서 ’북·미 실무협상은 결렬됐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국제사회가 북한에 요구해 온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에 북한은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는 적대시 정책 철회’로 맞선 것이다.
 
특히 이는 미국의 입장 표명 이후 나왔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김 대사의 입장 발표 3시간여 뒤 “앞서 나온 북한 대표단의 발표는 협의 내용과 정신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는다. 미국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을 가져갔으며, 북측 상대방과 좋은 협의를 했다”고 했는데, 북한이 격을 높여 반박한 것이다. 협상 결렬로부터 약 18시간, 미국 입장 발표로부터는 약 15시간 지난 뒤 나온 만큼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협상팀의 보고를 받고 숙고한 끝에 나온 것으로 볼 수 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이 2주 내에 스톡홀름에서 다시 만나 협의하자는 스웨덴의 제안을 공개하며 “(북측에도) 이를 수용하라고 제안했다”고 한 것도 단번에 거절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이번 협상에서 양측이 두 주일 후에 만날 의향이라고 사실과 전혀 무근거한 말을 내돌리고 있는데, 판문점 수뇌 상봉으로부터 99일이 지난 오늘까지 아무것도 고안해 내지 못한 그들이 두 주일이라는 시간 내에 우리의 기대와 전세계적 관심에 부응하는 대안을 가져올 리 만무하다”며 “조·미 대화의 운명은 미국의 태도에 달려 있으며 그 시한부는 올해 말까지”라고 못 박았다.
 
이 밖에도 “미국 측 대표의 구태의연한 태도는 우리의 기대가 너무도 허황된 희망이었다는 것을 느끼게 했다” “기대가 클수록 실망은 더 큰 법”이라고 책임을 미국에 돌렸다.
 
협상에서 양측은 북한이 요구해 온 체제 안전보장과 제재 해제를 놓고 평행선을 달렸다. 특히 북측은 제재 해제뿐 아니라 한·미 연합훈련 중단, 미국 전략자산 전개 중단 등 미국이 취해야 할 행동을 협상장에서 제시했다고 한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요구한 미국의 ‘실제적인 조치’가 이에 맞닿아 있다.
 
반면에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미 측 대표단은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4개 항에서 각기 진전을 볼 수 있는 새로운 구상(new initiatives)을 소개했다”며 유연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비핵화의 최종 목표와 로드맵부터 합의한 뒤 행동은 동시병행적으로 한다는 미국의 기본 원칙은 그대로였다고 한다. 제재는 협상력 확보를 위해 가능한 한 오래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에도 변함이 없었다.
 
결국 북한의 셈법은 북·미 정상회담을 열어 트럼프 대통령에게 통 큰 결단을 얻어내겠다는 것으로 관측된다. 김 대사가 “우리의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중지가 계속 유지되는가, 되살리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에 달렸다”고 한 건 김 위원장이 김 대사의 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발신한 엄포라는 것이다. 다만 김 대사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 원칙을 다시 확인하며 여지는 남겼다.
 
한편 미국의 정찰기인 E-8C조인트스타스(JSTARS)가 일본 오키나와의 가데나 미 공군기지에 배치됐다. 6일 해외 군용기 추적 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 등은 전날인 5일 E-8C 2대가 가데나 기지에서 포착됐다며 “한반도 작전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250㎞ 밖의 지상 표적을 감시할 수 있는 E-8C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도발에 앞서 동아시아 일대를 비행했다.  
 
이번엔 북·미 실무협상 국면에서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시험발사한 데 이어 ICBM 발사까지 언급하자 관련 감시에 들어갔다는 관측이다.
 
스톡홀름=김성탁 특파원, 유지혜·백민정 기자 wisepen@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