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정부하게 생겼네" 조국 집 압수수색 女검사에 사이버테러

중앙일보 2019.10.06 15:02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을 담당한 김OO 검사의 사진입니다. 아내를 배려해달라는 장관의 전화 통화에 압박을 느꼈다는 잡X 검사”
 

'조국 통화 검사' 가짜뉴스 퍼지자 무차별 테러

조국(54) 법무부 장관을 수사하는 검찰에 대한 비난이 도를 넘고 있다. 여성 검사에 대해 외모비하 발언을 서슴지 않고 가짜뉴스까지 퍼지고 있다. 특히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투입된 검사 3명 중 유일한 여성이었던 김모(46) 검사가 표적이 돼 무차별 ‘사이버 테러’를 당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김 검사는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조 장관을 지지하는 진보 커뮤니티에서 압수수색 당시 조 장관과 통화한 검사로 지목됐다. 김 검사가 조 장관의 전화를 받았다는 내용의 글이 익명으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고 온라인상에서 확산됐다. 그러나 실제 조 장관과 통화한 검사는 김 검사가 아닌 이모(45) 부부장검사다. 거짓 정보가 걸러지지 않은 채 무분별하게 퍼진 것이다.
 

사진 올리고, 외모 비하…남편 신상까지

일부 네티즌은 김 검사의 배우자인 조모(46) 검사의 사진과 함께 이들의 나이와 학력, 근무 이력 등 신상정보를 올리기도 했다. 김 검사는 물론 그 남편까지 ‘신상털이'의 대상이 되고 있다.
 
조 장관의 지지자들은 온라인 게시글에 김 검사의 사진을 첨부하고 외모를 비하하는 등 여성혐오 발언도 서슴지 않고 있다. 한 네티즌은 김 검사의 사진을 두고 “얼굴이 반정부시위할 만하게 생겼다”며 "욕하기가 미안한 얼굴이다"고 말했다. 'X발' 등 비속어를 섞기도 했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SNS상에서는 이 같은 여성혐오 글이 확산되는 추세다. 최근 조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고 있는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와 김 검사의 사진을 함께 놓고 “누가 더 예쁜가요?”라고 묻는 글도 등장했다. 
 

"명품 찾으러 압수수색" 익명의 가짜뉴스 

일부 조 장관 지지자들은 김 검사의 외사부 근무 경력을 근거로 조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이 도덕적으로 흠집내기 위한 의도에서 이뤄졌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전직 언론인 출신이라는 한 네티즌이 “외사부 출신 여검사를 보내 명품, 고가품, 사치품을 찾으러 간 것이다”며 “이를 통해 도덕적 흠결을 만들어내겠다는 게 목적이었을 것”이라는 글을 진보 커뮤니티에 올리면서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검찰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이다. 실제 압수수색 이후 조 장관 가족 집에 명품이 있었다는 등의 이야기는 나온 바 없다. 그러나 익명의 전직 언론인의 추측성 글이 퍼져나가면서 “검찰이 여자 검사도 있다며 정 교수를 위하는 척했으나 사실 이 검사 역할은 명품 찾으러 간 거였다고 한다”는 등의 사실과 다른 게시글이 SNS에 올라오고 있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법조계 "여성 상대로 한 범죄" 

이에 대해 검찰을 비롯한 법조계는 김 검사에 대한 비난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온라인상에서의 명예훼손은 전파되는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형법상 명예훼손보다 무겁게 처벌한다. 검찰 관계자는 “정당한 의사표현을 넘어 상대적 약자인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일어나고 있다”며 “신상털이까지 이뤄진 상황에서 물리적 테러까지 이어질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검사 출신의 한 변호사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고위공직자이자 공인이기 때문에 일정 수준의 비판을 받을 수도 있지만 김 검사의 경우는 다르다"며 "일선에서 수사를 담당하는 평검사에 관해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인격을 모독하는 건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정진호·김수민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