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광화문 집회에서 여기자 성추행 당해 …법적 대응 검토"

중앙일보 2019.10.03 22:15
[jtbc 뉴스룸 캡쳐]

[jtbc 뉴스룸 캡쳐]

3일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집회에서 소속 여기자가 성추행을 당하는 등 피해를 입었다고 JTBC가 보도했다.

 
JTBC는 이날 집회 소식을 전하면서 "취재진이 일부 시위대에 성추행을 당했고, 취재 차량도 파손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을 빠져나가는 JTBC 취재차량을 둘러싼 뒤 차량을 파손했고 이 과정에서 영상 취재기자 2명도 폭행 피해를 입었다" 전했다. JTBC 측은 "증거를 모아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성추행 사건이 접수된 것은 없고, JTBC 측에서 관련 자료를 받아 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집회가 이어지던 중 일부 참가자들이 청와대 앞 사랑채 인근에서 폭력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경찰은 보수단체 소속 회원 46명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이들 중에는 굶어 숨진 의혹이 제기된 ‘탈북 모자’ 추모 비대위원회 소속 관계자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