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빠져나가자 포항 도로 한중간에 5m크기 싱크홀

중앙일보 2019.10.03 18:27
3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이동 편도 3차로 가운데에서 도로 일부가 내려앉아 경찰이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3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이동 편도 3차로 가운데에서 도로 일부가 내려앉아 경찰이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제18호 태풍 '미탁'이 빠져나간 경북 포항시의 한 도로에 지름 5m에 달하는 싱크홀이 발생했다. 도로 침하에 따른 인명 피해는 없었다.
 
3일 포항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이곳을 지나가던 한 운전자가 땅이 물컹해 꺼질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 운전자는 도로가 조금 내려 앉아 차량 하부가 긁힌다고도 했다. 경찰이 신고를 받던 현장에 도착했을 때 도로는 약간 내려 앉아있었다.
 
경찰은 침하된 도로의 위치를 스프레이로 표시하고 통제를 시작했다. 그러던 중 신고 1시간 만인 12시 50분쯤 침하가 일어났다. 사전 통제가 이뤄진 덕분에 큰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현장 조사에 나선 포항시는 이곳 땅 밑에 대형 하수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과 포항시는 통행을 제한하는 한편 복구공사를 벌이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