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웅동학원 채용비리' 또 영장…조국 동생에 금품 전달 혐의

중앙일보 2019.10.03 16:29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해 온 웅동학원의 '위장 소송' 및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된 조 장관 동생 조모씨가 지난달 2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해 온 웅동학원의 '위장 소송' 및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된 조 장관 동생 조모씨가 지난달 2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3일 조국(54)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하는 웅동학원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 구속된 A씨의 상사 B씨에 대해서도 배임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B씨는 웅동학원 중학교 교사 채용 대가로 약 2억원을 지원자 부모를 대신해 조 장관 동생(52)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 A씨의 상사다.
 

조국 동생에 수억원 전달한 금품 전달책 상사 영장
수억원 받고 교사채용 혐의, 檢 조국 동생도 영장 검토

검찰은 A씨와 B씨가 공모해 채용비리에 가담하고 조 장관 동생에게 돈을 건넨 뒤 그 대가로 수백만원의 뒷돈을 챙긴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일 배임수재 혐의로 이미 구속된 상태로 웅동학원 채용비리 관련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는 이번이 두번째다. 검찰 관계자는 "A씨와 B씨를 공모 관계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미 구속된 A씨보다 B씨의 책임이 더 무거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지난달 1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좌동의 한 아파트에서 검찰 수사관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의 전처 집을 압수수색해 압수물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뉴스1]

지난달 1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좌동의 한 아파트에서 검찰 수사관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의 전처 집을 압수수색해 압수물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뉴스1]

검찰 수사, 조국 장관 동생 턱 밑까지 와 

A씨에 이어 B씨에 대한 구속영장까지 청구되며 검찰의 수사가 조 장관의 동생 턱 밑까지 왔다는 분석이 나온다. 검사 출신 변호사는 "조 장관 동생에게 금품을 전달한 혐의를 받는 연루자들이 구속되거나 영장이 청구되는 상황으로 볼 때 조 장관 동생에 대한 영장 청구도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검찰의 채용비리 수사는 일반적으로 하급자와 금품전달책을 시작으로 관련자들을 구속하며 금품을 받는 최종 상급자를 겨냥한다. 지난 1일까지 총 세 차례의 검찰 조사를 받은 조 장관 동생은 웅동학원이 운영하는 중학교 교사 2명을 채용해주는 대가로 지원자의 부모들로부터 각각 1억원씩 총 2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있다. 
 
이미 구속된 A씨의 경우 조 장관 동생과 과거 인연이 있었는데 지원자의 부모를 대신해 조 장관 동생에게 금품을 전달하고 그 대가로 약 5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 동생은 채용 비리 혐의와 함께 웅동재단으로부터 허위 공사를 근거로 공사 대금 채권을 확보한 혐의 및 학교 법인 관계자들과 위장 소송을 벌였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질의할 때 자리에 앉아있다. 변선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질의할 때 자리에 앉아있다. 변선구 기자

조 장관은 지난 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동생 혐의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동생과 가끔 연락을 주고받고 있다. 동생의 변호인으로부터 설명을 들은 바 있다"고 말했다.
 
사립학교 채용비리의 경우 법원은 연루자들에게 집행유예를 주로 선고해왔지만, 최근 채용비리에 대한 법원의 판단이 엄격해지며 실형 선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검찰이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며 조 장관 일가 관련 수사에서 검찰이 영장을 청구한 피의자의 숫자는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씨와, 채용비리로 구속된 A씨에 이어 세명으로 늘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