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폰 접었던 MS의 재도전···노트북+태블릿 '접는 폰' 공개

중앙일보 2019.10.03 14:18
MS가 2일 공개한 폴더블폰인 '서피스 듀오'를 펼친 모습 [사진 MS]

MS가 2일 공개한 폴더블폰인 '서피스 듀오'를 펼친 모습 [사진 MS]

 
마이크로소프트(MS)가 폴더블폰으로 스마트폰 시장에 재도전한다. MS는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스타렛리하이 엑스포’에서 신제품 발표행사를 열고 폴더블(접히는)폰인 ‘서피스 듀오(Surface Duo)’를 전격 공개했다. 2017년 윈도폰으로 스마트폰 사업에서 철수한 뒤 2년 만에 재도전에 나선 것이다. 이 제품은 내년 하반기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MS가 만든 '안드로이드폰' 

MS의 서피스 듀오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탑재한 구글과의 합작품이다. 두 개의 얇은 5.6인치 디스플레이를 앞뒤로 360도 접을 수 있다. 완전히 펼치면 8.3인치의 태블릿처럼 활용할 수 있다. LG전자의 'V50S 씽큐'처럼 듀얼 스크린을 앞세워 폼팩터(제품 형태) 경쟁에 가세한 셈이다. 
 

‘생산성’강조…대화면·키보드 편의성 높여

서피스 듀오 모습 [사진 MS]

서피스 듀오 모습 [사진 MS]

 
서피스 듀오의 가장 큰 특징은 안드로이드 생태계 안에서 ‘일하기 편한’ 스마트폰을 구현했다는 점이다. 사무용 소프트웨어 강자인 MS의 차별점인 셈이다. MS의 파노스 파네이 제품총괄 부사장은 “우리는 어느 때보다 생산적인 기기를 필요로 하고 있다. 기존 스마트폰으로 이메일을 읽는 것은 불편하지 않아도 중요한 메일에 회신을 하려면 스마트폰을 중단하고 노트북을 연 경험이 있을 것”이라며 “(서피스 듀오에선) 이제 그럴 일이 없어진다”고 말했다. 서피스 듀오는 각 화면별로 다른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할 수 있고, 한쪽 화면을 키보드나 게임 콘트롤러로 사용할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퀄컴의 스냅드래곤855가 탑재됐다. 
 

노트북+태블릿 합친 듀얼스크린 ‘서피스 네오’

서피스 네오를 사용하는 모습 [사진 MS]
서피스 네오를 사용하는 모습 [사진 MS]
서피스 네오 모습. [사진 MS]
서피스 네오 모습. [사진 MS]
서피스 이어버드 착용모습 [사진 MS]
서피스 이어버드 착용모습 [사진 MS]
서피스 이어버드 착용모습 [사진 MS]
서피스 이어버드 착용모습 [사진 MS]
 
MS는 이날 행사에서 듀얼 스크린을 탑재한 노트북PC인 ‘서피스 네오’와 무선 이어폰 ‘아이버즈’ 등도 발표했다. 서피스 네오는 듀얼 스크린 기기에 최적화한 ‘윈도10X’ 기반이다. 두 개의 9인치 화면이 360도로 회전하도록 연결돼 폴더블 영역을 스마트폰에서 노트북PC로 옮겼다는 평가를 받는다. MS는 내년 11월 중순 크리스마스 시즌에 맞춰 서피스 듀오와 서피스 네오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