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진보 “한국당, 광화문 집회 핑계 경축식 불참…개천절 의미 퇴색”

중앙일보 2019.10.03 13:4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4351주년 개천절 경축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4351주년 개천절 경축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진보 성향 야당들은 3일 자유한국당 지도부의 개천절 경축식 불참과 서울 도심 장외집회 계획이 개천절의 의미를 퇴색시켰다고 비판했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성향 야당들은 문재인 정부의 실정으로 홍익인간 정신 구현이 멀어지고 있다며 각성을 촉구했다.
 
이날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는 제4351주년 개천절 경축식이 열렸다. 경축식에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제외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심상정 정의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이 하나 돼야 할 개천절에 광화문 광장에서 예고된 분열과 갈등은 연면한 역사의 가르침 앞에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오늘만큼은 모든 정치 세력들이 단군의 정신을 어떻게 실현해야 하는지 숙고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개천절 경축식 표어인 ‘모두가 함께, 세상을 이롭게’는 정치권이 되새겨야 할 말”이라며 “제1야당 대표가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축하하는 국경일에 같은 시간도 아니고 오후에 열리는 장외집회 핑계로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는 것은 반대를 위한 반대로밖에 비치치 않는다”고 비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국민들이 단합해서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는 홍익인간의 정신을 구현하는 날, 광화문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가 예고됐다”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다양한 가치관이 조화롭고 평화로이 공존하는 사회며, 민생의 우선인 정치”라고 강조했다.
 
반면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에서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이념을 찾아볼 수 없다”며 “최악의 경제로 중산층은 무너졌고, 국방부는 북한 도발을 옹호하고, 대통령은 범죄 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는 것도 모자라 비호하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제 소수만을 이롭게 하는 정치는 그만 돼야 한다. 공정하지 않고, 정의롭지 못한 정치는 추방돼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은 홍익인간의 의미를 되새기며 국민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 것”이라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스1]

한편 한국당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리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조 장관과 정부·여당을 향해 파상공세를 퍼부을 것을 예고했다. 

집회에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의원, 당원 등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비슷한 시간대에 대한문과 서울역 등에서 보수 성향 단체들이 총집결해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를 열 계획이어서 한국당은 총 150만명 안팎의 시민들이 모이는 ‘세 결집’도 기대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한국당이 여는 광화문 집회에 ‘당 차원’에서는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개인 자격으로 참가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 역시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입장이다. 바른미래당은 매주 토요일 ‘조국 사퇴’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한편 검찰이 조 장관의 부인인 정겸심 교수를 비공개 소환한 데 대해 한국당은 ‘황제소환’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온 국민이 문재인 정권의 부도덕한 민낯을 생생하게 보고 있다”며 “수사공보준칙 개정과 대통령까지 나서서 운운한 ‘인권’은 결국 범죄 피의자인 조국 가족을 구하기 위한 권력의 술수”라고 주장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입장문을 통해 “당초 공개 소환하기로 했다가 비공개 소환으로 방침을 바꾼 것은 정권 차원의 전방위적 압박에 따른 것으로 몹시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