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형 쏴 죽인 백인 女경찰 껴안았다···美 울린 10대 흑인의 용서

중앙일보 2019.10.03 12:58
2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 지방법원에서 형을 총으로 쏴 죽인 전직 경찰관 앰버 가이거와 '용서의 포옹'을 하는 브랜트 진.[로이터=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 지방법원에서 형을 총으로 쏴 죽인 전직 경찰관 앰버 가이거와 '용서의 포옹'을 하는 브랜트 진.[로이터=연합뉴스]

 

“가능할 지 모르겠지만, 판사님, 제가 그녀를 안아도 될까요?”

 

3층인 줄 알고 윗층 사는 흑인 회계사 살해
최대 99년형 위기에서 가석방 가능 10년형
시민 분노속에 피해자 동생 흐느끼며 용서
"요즘 지도자에서 보기 드문 놀라운 행동"

2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지방법원. 증인석에 앉아있던 브랜트 진(18)이 눈가에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떨리는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판사가 허락하자 그는 한 여성을 꼭 껴안았다. 여성은 계속해서 소리를 내며 흐느꼈다. 법정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은 아니었다. 그가 안겠다고 한 사람은 자신의 형 보텀 진(26)을 총으로 쏴 죽인 범인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9월 흑인 회계사 보텀 진을 총으로 쏴 죽인 혐의로 법정에 기소된 전직 경찰관 앰버 가이거.[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9월 흑인 회계사 보텀 진을 총으로 쏴 죽인 혐의로 법정에 기소된 전직 경찰관 앰버 가이거.[로이터=연합뉴스]

보텀은 지난해 9월 당시 여성 경찰관 앰버 가이거(31)가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사건 당시 가이거는 보텀이 사는 아파트 문이 열려 있는 것을 발견했다. 자신의 집은 3층이었는데 남자친구와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느라 4층 보텀의 집에 잘못 들어간 뒤 보텀을 총으로 쏴 죽였다. 가이거는 어두운 거실에서 TV를 보며 아이스크림을 먹던 보텀을 자신의 집에 들어온 침입자로 착각했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검찰은 거실로 들어가며 자신의 집이 아니란 것을 알 수 있었는데도 가이거가 이를 무시했으며 총기 발사 수칙도 어겼다며 살인죄로 기소했다.
 
 
보텀은 카리브해 섬 세인트루시아 출신의 유능한 회계사였다. 이런 보텀을 여자 백인 경관이 총으로 살해함에 따라 댈러스 지역을 넘어 미 전역에서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키며 커다란 사회문제가 됐다.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2일 법정에서도 시민들의 큰 반발이 일었다. 재판부가 가이거에게 징역 10년이라는 예상보다 낮은 형을 선고했기 때문이다. 전날 배심원단의 유죄 평결로 가이거에겐 사실상 종신형인 99년형 선고도 가능했다. 검찰도 28년을 구형했으나, 법원은 5년 뒤 가석방 자격이 주어지는 10년 형을 선고했다. 법정 안팎의 많은 시민들이 야유를 보내며 분노했다.
 
지난해 9월 숨진 보텀 진의 동생 브랜트 진이 2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 지방법원에서 증언하고 있다.[AP=연합뉴스]

지난해 9월 숨진 보텀 진의 동생 브랜트 진이 2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 지방법원에서 증언하고 있다.[AP=연합뉴스]

 
이런 와중에 브랜트는 형의 ‘원수’인 가이거에게 용서의 손길을 내밀었다. 현지TV가 촬영한 법정 동영상에서 브랜트는 눈물을 머금으며 “당신이 진정으로 뉘우친다면 용서하겠다고 스스로 다짐할 수 있다. 또 신에게 귀의한다면 신에게 당신을 용서해달라고 빌겠다”며 “다시 스스로 다짐하는데 우리 가족을 대표해서는 아니지만, 당신을 다른 누구와 마찬가지로 사랑한다. 우리 형처럼 썩어 문드러지라고 말하고 싶지 않다. 개인적으로 최선의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실형이 선고되지 않길 바란다. 당신이 그리스도에게 귀의한다면 보텀이 바라는 최상의 일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댈러스 지방법원 판사 태미 켐프가 2일(현지시간) 법정에서 보텀 진의 어머니 앨리슨 진과 포옹하고 있다.[AP=연합뉴스]

댈러스 지방법원 판사 태미 켐프가 2일(현지시간) 법정에서 보텀 진의 어머니 앨리슨 진과 포옹하고 있다.[AP=연합뉴스]

 
브랜트는 그리곤 판사에게 “가능한지 모르겠는데 제가 그녀를 조금 안아볼 수 있을까요”라고 말했다. 판사는 잠깐 생각에 잠겼다가 허락했다. 두 사람은 1분 가까이 껴안은 채로 있었다. 법정 안에서는 흐느끼는 소리도, 오열하는 소리도 들렸다. 판사도 눈물을 훔친 뒤 가이거를 껴안았고 다음에는 브랜트의 어머니 앨리슨을 껴안았다.
 
아직 10대인 피해자 동생이 보여준 행동에 댈러스 지역사회는 감동과 찬사의 메시지를 보냈다. 에릭 존슨 댈러스 시장은 “보텀과 브랜트 등 그들 가족이 보여준 사랑과 믿음, 용기의 믿을 수 없는 행동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존 크루조 댈러스카운티 지방검찰청장도 “오늘날 우리의 많은 지도자에게서 보기 드문 치유와 사랑의 놀라운 행동”이라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