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폭탄에 4명 숨진 참사···태풍 '미탁' 한반도 할퀴고 떠났다

중앙일보 2019.10.03 10:10
3일 새벽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강원 삼척시 원덕읍 갈남리 한 주택에서 소방대원이 고립된 주민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새벽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강원 삼척시 원덕읍 갈남리 한 주택에서 소방대원이 고립된 주민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은 2~3일 한반도에 크고 작은 상처를 남기고 3일 오전 6시 동해로 빠져나갔다. 
3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4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서소문사진관]

지난 2일 오후 대구시 중구 대봉교 인근 신천둔치에서 소방대원들이 불어난 물에 빠진 차량에서 탑승자 2명을 구조하고 있다. [사진 대구소방안전본부]

지난 2일 오후 대구시 중구 대봉교 인근 신천둔치에서 소방대원들이 불어난 물에 빠진 차량에서 탑승자 2명을 구조하고 있다. [사진 대구소방안전본부]

 
기상청에 따르면 3일 경북 울진에 시간당 104.5㎜의 비가 내려 1971년 1월 이 지역에서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최고치를 경신했다. 강원 동해에는 이날 시간당 67.4㎜ 비가 내려 1992년 5월 기상 관측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지역의 기존 강수량 기록은 1994년 10월 12일의 62.4㎜다.
강원도 소방본부 환동해특수재난대응단 대원들이 3일 오전 태풍 '미탁'이 몰고 온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토사가 유출된 강원 삼척시 근덕면 장호리 장호터널 7번 국도에서 토사에 갇힌 트럭을 빼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사진 강원도 소방본부]

강원도 소방본부 환동해특수재난대응단 대원들이 3일 오전 태풍 '미탁'이 몰고 온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토사가 유출된 강원 삼척시 근덕면 장호리 장호터널 7번 국도에서 토사에 갇힌 트럭을 빼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사진 강원도 소방본부]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강원도 삼척에 400㎜의 폭우가 쏟아져 삼척 시내 도로가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강원도 삼척에 400㎜의 폭우가 쏟아져 삼척 시내 도로가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강릉에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오죽헌 앞 경포 습지 주차장의 차들이 모두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강릉에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오죽헌 앞 경포 습지 주차장의 차들이 모두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3일 오전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강원 강릉시 청량교차로 도로에는 차량이 침수돼 있다. [사진 소방청]

3일 오전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강원 강릉시 청량교차로 도로에는 차량이 침수돼 있다. [사진 소방청]

 3일 오전 3시 25분께 경북 봉화~봉성역 구간에서 해랑 관광열차가 탈선했다. 코레일 초기대응팀과 119가 출동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코레일 경북본부]

3일 오전 3시 25분께 경북 봉화~봉성역 구간에서 해랑 관광열차가 탈선했다. 코레일 초기대응팀과 119가 출동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코레일 경북본부]

 
3일 강원도 삼척시 해변도로가 태풍 '미탁'이 뿌린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차량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 삼척시청]

3일 강원도 삼척시 해변도로가 태풍 '미탁'이 뿌린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차량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 삼척시청]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3일 오전 강원 강릉시 죽헌동 경포종합가구공단 일대가 물에 잠겨 경찰이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3일 오전 강원 강릉시 죽헌동 경포종합가구공단 일대가 물에 잠겨 경찰이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강원 강릉시 경포호 인근 상가가 침수돼 있다. [사진 소방청]

3일 오전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강원 강릉시 경포호 인근 상가가 침수돼 있다. [사진 소방청]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강릉에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오죽헌 앞 경포 습지 주차장의 차들이 모두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강릉에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오죽헌 앞 경포 습지 주차장의 차들이 모두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기록적인 폭우로 이날 오전 1시 16분께는 영덕군 축산면 A(66) 씨의 집이 무너지면서 A 씨 아내(59)가 매몰돼 숨졌다. 비슷한 시각 포항시 북구 기북면 대곡리에서는 폭우로 주택이 쓰러지면서 노부부가 매몰되는 사고가 났다. 박 모(69·여) 씨는 구조했지만 김 모(72) 씨는 매몰돼 수색 중이다. 
 3일 오전 경부 포항시 북구 기북면의 산사태로 주택이 매몰된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70대 실종자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경북소방본부 ]

3일 오전 경부 포항시 북구 기북면의 산사태로 주택이 매몰된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70대 실종자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경북소방본부 ]

지난 2일 낮 전남 장흥군 회진면 노력도 한 주택에 토사가 유입돼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 강진소방서]

지난 2일 낮 전남 장흥군 회진면 노력도 한 주택에 토사가 유입돼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 강진소방서]

3일 오전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400㎜ 안팎의 폭우가 쏟아진 강원 삼척시 근덕면 초곡리에서 소방대원들이 고립된 마을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사진 강원도소방본부]

3일 오전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400㎜ 안팎의 폭우가 쏟아진 강원 삼척시 근덕면 초곡리에서 소방대원들이 고립된 마을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사진 강원도소방본부]

3일 오전 울산시 중구 옥교동 한 아파트 외벽 마감재가 차량 위로 떨어져 있다. [사진 울산시 중구]

3일 오전 울산시 중구 옥교동 한 아파트 외벽 마감재가 차량 위로 떨어져 있다. [사진 울산시 중구]

3일 경북 영덕군 강구면 강구시장 주변에 태풍 '미탁' 영향으로 밤 사이 많은 비가 내려 의자와 평상 등 다양한 물건이 떠내려와 쌓여 있다. [연합뉴스]

3일 경북 영덕군 강구면 강구시장 주변에 태풍 '미탁' 영향으로 밤 사이 많은 비가 내려 의자와 평상 등 다양한 물건이 떠내려와 쌓여 있다. [연합뉴스]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삼척에 4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원덕읍 노경리 인근 주택의 담벼락이 힘없이 무너졌다. [연합뉴스]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삼척에 4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원덕읍 노경리 인근 주택의 담벼락이 힘없이 무너졌다. [연합뉴스]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삼척에 4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원덕읍 노경리 인근 주택에 쌓아둔 연탄이 폭우에 물이 차고 무너져 노인이 한숨을 쉬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삼척에 4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원덕읍 노경리 인근 주택에 쌓아둔 연탄이 폭우에 물이 차고 무너져 노인이 한숨을 쉬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삼척에 4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원덕읍 노경리 인근 주택에서 담장이 무너지면서 장독들이 모두 깨졌다. [연합뉴스]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삼척에 4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원덕읍 노경리 인근 주택에서 담장이 무너지면서 장독들이 모두 깨졌다. [연합뉴스]

태풍 '미탁'이 휩쓸고 간 3일 전남 함평군 해보면 대창리 한 주택을 나무 그루터기가 덮쳤다. [연합뉴스]

태풍 '미탁'이 휩쓸고 간 3일 전남 함평군 해보면 대창리 한 주택을 나무 그루터기가 덮쳤다. [연합뉴스]

3일 오전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신남리 신남마을이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인해 잠기면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사진 삼척시청]

3일 오전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신남리 신남마을이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인해 잠기면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사진 삼척시청]

3일 오전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갈남리 마을이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인해 잠기면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사진 삼척시청]

3일 오전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갈남리 마을이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인해 잠기면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사진 삼척시청]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신남리 신남마을이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인해 잠기면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사진 삼척시청]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신남리 신남마을이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인해 잠기면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사진 삼척시청]

3일 오전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신남리 신남마을이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인해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매몰되고 침수돼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사진 삼척시청]

3일 오전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신남리 신남마을이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인해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매몰되고 침수돼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사진 삼척시청]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삼척에 4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산사태로 인해 원덕읍 노경리 인근의 도로에 거대한 계곡이 형성됐다. [연합뉴스]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삼척에 4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산사태로 인해 원덕읍 노경리 인근의 도로에 거대한 계곡이 형성됐다. [연합뉴스]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삼척에 4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3일 원덕읍 노경리 인근 도로가 산사태로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유실됐다. [연합뉴스]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삼척에 4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3일 원덕읍 노경리 인근 도로가 산사태로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유실됐다. [연합뉴스]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강릉에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경포호수 주변 상가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3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 강릉에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경포호수 주변 상가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강원 영동은 오늘(3일) 오전까지, 울릉도·독도는 오후까지 강한 비가 내리겠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임현동 기자 

서소문사진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