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일날 지하주차장 통해 檢출석···정경심 포토라인 안세웠다

중앙일보 2019.10.03 09:08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3일 검찰에 비공개 소환됐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3일 검찰에 비공개 소환됐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이 3일 조국 장관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비공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오전 9시쯤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지하주차장을 통해 검찰에 출석했다.  
 
정 교수가 소환 조사를 받는 것은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전방위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지 37일, 표창장 위조 의혹으로 기소된 지 27일 만이다. 검찰의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와 발부 여부가 이번 수사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당초 정 교수를 청사 1층으로 출입하게 해 사실상 ‘공개소환’하겠다는 방침을 정했으나 정 교수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비공개 소환으로 방침을 바꿨다. 이로 인해 정 교수의 출석 장면은 노출되지 않았다.
 
앞서 정 교수는 조 장관 인사청문회 당일이던 지난달 6일 정 교수를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혐의(사문서 위조)로 기소됐다. 또 자신과 자녀 명의로 출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투자·운용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조 장관 일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의 정점에 있을 것을 판단하고, 이날 정 교수를 상대로 딸(28)의 동양대 상장 위조 및 행사 혐의 등과 사모펀드 운용에 직접 관여했는지 여부, PC 하드디스크 드라이브 증거인멸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정 교수가 동양대에서 쓴 컴퓨터에서 아들 표창장을 컬러복사한 파일과 동양대 총장 직인을 따로 오려낸 파일, 딸이 영어봉사를 했다는 표창장 내용이 담긴 파일 등을 확보했다. 표창장에 찍힌 동양대 총장 직인이나 은박재질의 대학 로고 등 위조혐의를 입증할 만한 구체적 자료도 확보된 것으로 전해졌다.
 
‘가족펀드’와 관련해선 검찰은 정 교수가 코링크PE 실제 운영자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구속)씨 부인과 자신의 남동생인 보나미시스템 정모 상무를 통해 2015∼2016년 모두 10억원을 코링크PE 설립·투자에 투입한 정황을 확보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코링크PE에 사실상 차명으로 투자하고 투자처 발굴 등 펀드 운용에도 깊숙이 개입했다고 보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