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괴물들이 사는 나라   [홈페이지 ]

괴물들이 사는 나라 [홈페이지 ]

모리스 센닥의 그림동화를 <Her>의 스파이크 존즈 감독이 영화화한 작품. CG대신 실제 인형으로 탄생한 괴물들의 캐릭터와 고집불통 개구쟁이 소년 맥스의 성장담이 상상력을 자극하고 감동을 안겨줄 것이다.


이런 사람에게 추천
스파이크 존즈의 영화를 좋아하는 분
자신이 외톨이라 생각하는 분
알려지지 않은 숨은 명작을 찾는 분


이런 사람에겐 비추천
인형극의 그로테스크 함이 싫은 분
황량하고 철학적인 영화는 하품이 나오는 분
떼쓰는 아이에게 거부감이 강한 분

1.<괴물들이 사는 나라(Where the Wild Things Are)>는 모리스 샌닥의 그림책이 원작입니다. 1963년 처음 출판되었고, 전 세계적으로 약 2000만부 이상 팔린 베스트셀러 입니다. 1974년 단편 애니메이션화 되었고, 1980년에는 오페라화 되었으며 2009년에 비로소 영화화 되었습니다.

모리스 샌닥이 그린 <괴물들이 사는 나라> [사진 샌닥 홈페이지 ]

모리스 샌닥이 그린 <괴물들이 사는 나라> [사진 샌닥 홈페이지 ]

2.<괴물들이 사는 나라>는 동화책 작가에게는 최고의 명예인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과 ‘칼데콧상’을 받았지만 아이러니하게 1964년 출간 당시에 출판되던 아동용 그림책과는 판이하게 다른 캐릭터들의 등장과 그로테스크한 스토리로 많은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3.수많은 도서관에서는 이 책의 수납 및 대출을 보이콧(거부)하였고 어린이 문학과 심리학 교육계 관계자들은 이책의 괴팍한 캐릭터들이 펼치는 내용의 파격성을 설파하며 비난의 강도를 높였습니다. 하지만 2년이 지난후 이 상황은 180도로 바뀌게 됩니다. 여러 아동도서전에서 수상함과 동시에 미국 도서관 협회의 주목할 만한 도서로 선정되며 독자층인 아동들과 도서관 관계자 그리고 교사들로 부터 이목을 끌게 됩니다.

샌닥이 그린 <괴물들이 사는 나라> [사진 샌닥 홈페이지 ]

샌닥이 그린 <괴물들이 사는 나라> [사진 샌닥 홈페이지 ]

4.결국 모리스 샌닥은 <괴물들이 사는 나라> 이후에 <저 너머에는><깊은 밤 부엌에서>라는 성장동화 3부작을 완성시키며 당당히 미국 문학사의 기념비적인 성과를 남기게 됩니다.

5.사실 이 동화의 영상화에도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습니다. 이미 엄청난 성공을 한 이 동화의 판권을 처음 소유했던 것은 디즈니였는데 1980년대에 디즈니는 이 동화를 애니메이션으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테스트를 하게 됩니다. 그런데 디즈니가 과욕을 부렸던 걸까요? 굉장히 어색한 3D배경, 과도한 컴퓨터 그래픽에 2D 캐릭터를 합성하는 방식으로 만들려했습니다. 당연히 잘 안됐고 프로젝트는 지지부진 좌초되게 됩니다.

6.디즈니에 오랫동안 볼모로 잡혀있던 이 프로젝트는 결국 워너 브라더스로 넘어가게 됩니다. 이때 스파이크 존즈 감독이 합류하게 되는데 기존의 아이디어를 모두 버리고 CG대신 인형옷을 입은 배우들이 직접 연기한다는 기획으로 바꾸게 됩니다. 처음엔 인형의 얼굴표정도 애니메트릭스로 하려했으나 조금 양보해서 괴물들의 얼굴은 CG처리를 해서 영화를 완성하게 됩니다.

통제불능의 맥스 [사진 워너브라더스 픽처스]

통제불능의 맥스 [사진 워너브라더스 픽처스]

7.하지만 흥행성적이 그리 좋지는 않았습니다. 원작의 느낌도 조금 우울하고 그로테스크 하지만 내용을 합치면 A4 3장쯤 나오는 나오는 이야기를 영화로 옮기자니 뭔가 다른 장치가 필요했던 것입니다. 결국 영화는 맥스와 괴물들이 사는 나라가 아닌 현실세계를 많이 집어넣을 수 밖에 없었고 그 부분에서 영화는 개연성을 갖는대신 조금 늘어지게 되었습니다. 처음부터 쉬운 프로젝트는 아니었던 것이지요.

8.개봉당시 보고 싶었으나 제가 이 영화를 보게된 건 한참이 지난 후 였습니다. 우연히 DVD를 발견하고 기대감에 들떠서 플레이를 누르고 초반에 한참을 고민했습니다. “이거 계속봐야하나?”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주인공 맥스가 너무 개념없이 소리를 빽빽질러댔고 도무지 앞뒤 안가리는 고집불통이어서 슬슬 짜증이 났습니다. 없었던 ‘아동공포증’이 생길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얼마지나지 않아 길을 잃은 맥스는 황량한 섬에 도착하게 되고 거대한 괴물들을 만나게 됩니다. 그 이후는 눈을 뗄 수 없는 환상적인 장면이 이어집니다.

영화 <괴물들이 사는 나라>의 장면 [사진 워너브라더스 픽처스]

영화 <괴물들이 사는 나라>의 장면 [사진 워너브라더스 픽처스]

9.그런데 보면 볼수록 동화를 먼저보고 예상했던 것이 산산조각 났습니다. 동화가 그로테스크하지만 왁자지껄 밝은 느낌이었다면 영화는 스파이크 존즈 감독의 전매특허인 감성적인 화면과 철학적 대화, 공허한 느낌을 담아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느낌이 <Her>에서와 마찬가지로 영화의 색감과 무대미술과 맞물려 정말 따듯하고 가슴아프고 아름다웠습니다. 물론 이 영화에는 서스펜스적인 요소도 있는데 맥스는 괴물들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거짓말을 해야했고 그 거짓말은 곧 들통날 것이기 때문에 조마조마한 감정이 이어집니다.

10.영화의 가장 큰 주제는 초반 엄마가 맥스에게 했던  “You’re out of control (넌 통제불능이야) !!!”이라는 대사를 마지막에 맥스가 괴물 캐롤에게 똑같이 외치는 장면을 통해 보여줍니다. 말썽을 피우고 엄마를 부정했던 맥스는 외로운 괴물들에게 “I wish you all had a mother (너희들에게 엄마가 있었으면 좋겠어)”라고 말하며 자신의 외로움과 마주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외로움을 감싸주는 것이 가족들의 사랑이었단 것을 깨달으며 한 걸음 어른으로 성장하게 됩니다.

영화 <괴물들이 사는 나라>의 장면 [사진 워너브라더스 픽처스]

영화 <괴물들이 사는 나라>의 장면 [사진 워너브라더스 픽처스]

"Happiness is not  always the best way to be happy."

'기쁨이 행복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아니야'라는 주디스의 마지막 대사를 통해 결론으로 도달할 때 쯤이면 아동용으로 알았던 이영화가 결국 성인인 우리를 위해 만들어진 영화임을 다시 느끼게 될 것입니다. 인형극의 매력과 이웃집 토토로의 성인버전을 느끼고 싶은 분들께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때론 답답한 삶에서 일탈을 꿈꾸는 분들과 자신이 외톨이라서 외롭다고 생각하는 여러분께는 강추드립니다.

글 by 김광혁 객원에디터


제목    괴물들이 사는 나라
연출    스파이크 존즈
각본    모리스 센닥, 스파이크 존즈, 데이브 에거스
출연    맥스 레코드, 캐서린 키너, 마크 러팔로 등
등급    전체 관람가
평점    IMDb 6.7  로튼토마토 73% 에디터 쫌잼


TMI


  1. 인형의 얼굴을 애니메트릭스에서 CG로 바꾼이유는 너무 무겁기 때문이었다. 머리가 무거워지니 배우들의 연기가 터무니없이 어려워졌기 때문.

  2. 영화가 출시된 후 어린 아이들이 이 영화를 볼 때 무서운 장면이 있어서 해롭다는 의견이 있었는데 스파이크 존즈는 “어린이 영화를 만든것이 아니라 어린시절에 관한 영화를 만들었다”라며 평가를 지적했고 원작자인 모리스 센닥은 “영화 내용이 아이들에게 방해가 된다고 생각하는 부모는 지옥에 가야한다”라고 말했다.

  3. 배급사였던 워너 브로스 역시 영화가 가족친화적이지 않아서 걱정했다. 워너는 내용을 변경하거나 재편집을 하는 등 어느정도 순화하길 원했지만 원작자인 모리스 샌닥과 감독 스파이크 존즈는 절대 타협하지 않았다.

  4. 영화에 등장한 괴물들의 정교한 인형은 인형극의 대가 짐 헨슨이 담당했습니다. 짐 헨슨은 최근 넷플릭스에서 공개한 <다크 크리스탈>의 제작자 이기도 합니다.

  5. 생각외로 유명한 배우들이 많이 나온다. 마크 러팔로, 포리스트 휘테커, 제임스 곤돌피니, 폴 다노, 캐서린 오하라, 크리스 쿠퍼 등 실제 출연과 목소리 더빙까지 당시에는 정말 화려한 출연진이었다. 


(왓챠플레이)


와칭(watchin')
 
와칭(watchin')은 중앙일보 뉴스랩이 만든 리뷰 서비스입니다. 넷플릭스 리뷰 모아놓은 곳, 믿을 만한 영드·미드·영화 추천을 찾으신다면 watching.joins.com으로 오세요. 취향이 다른 에디터들의 리뷰를 읽고, 나만의 리뷰도 남겨보세요.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