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비난’ 김경율 “나를 징계하면 참여연대가 창피한 일”

중앙일보 2019.10.03 01:53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연합뉴스]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연합뉴스]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지지자들을 공개 비판했다가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은 2일 참여연대의 이 같은 결정을 “창피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TV조선에 따르면 이날 김 전 위원장은 취재진에게 “징계하면 참여연대가 X팔린 거지. 그렇잖아요. 이런 걸 SNS에 한 것에 대해서”라고 말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 반 동안 조국(법무부 장관)은 적폐청산 컨트롤타워인 민정수석 자리에서 시원하게 말아 드셨다”며 조 장관을 비난했다.
 
조 장관 지지자를 향해서는 “위선자”, “구역질 난다”, “권력 주변에서 맴돈다”라는 표현을 썼다.
 
논란이 일자 참여연대는 지난달 30일 상임집행위원회를 열어 김 전 위원장을 징계위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참여연대는 “김 전 위원장은 글을 올리기 이전인 지난달 28일 집행위원장직 사임 및 회원 탈퇴 의사를 알려왔다. 그러나 해당 글은 시민사회 활동에 참여해 온 사람들에 대한 폄훼로 볼 수 있다”며 징계위 회부 결정 배경을 밝혔다. 참여연대 등에 따르면 현재 징계위만 구성되고 회의 날짜는 잡히지 않았다고 한다. 
 
참여연대는 조 장관이 활동했던 단체다. 조 장관은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부소장과 소장,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지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