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미탁’ 인명‧재산 피해 속출…1명 사망‧3명 부상

중앙일보 2019.10.03 00:45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대구에 많은 비가 내리는 2일 오후 8시 50분쯤 물폭탄이 쏟아진 달성군 현풍읍 신기리 마을 곳곳이 침수된 상태다. 이날 밤 11시 30분 대구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졌다. [사진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대구에 많은 비가 내리는 2일 오후 8시 50분쯤 물폭탄이 쏟아진 달성군 현풍읍 신기리 마을 곳곳이 침수된 상태다. 이날 밤 11시 30분 대구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졌다. [사진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제18호 태풍 ‘미탁’이 북상하면서 한반도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져 인명과 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과 소방청에 따르면 오후 9시 경북 성주군 대가면 대금로 농수로에서 남성 A씨(76)가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A씨는 폭우로 배수로가 막힐 것을 대비해 물 빠짐 작업을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도 3명 나왔다. 이들은 제주 서귀포에서 발생한 주택 파손 과정에서 다쳤다. 다행히 부상 정도가 가벼워 치료 후 귀가했다.
 
제주에서는 주택 침수‧파손으로 3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경남 진주와 경북 영덕 등지에서는 주민 164명이 폭우에 대피했다.
 
재산피해도 커지고 있다. 완도와 제주, 목포 등에서는 주택 101동이 침수되고 5동이 파손됐다. 창고 3동과 비닐하우스 8곳도 피해를 봤다.
 
또 제주의 학교 1곳 지붕이 파손됐고, 전남 완도군 완도읍 내 초‧중학교와 중앙시장 등 13곳이 침수됐다. 경남과 경북에서는 10곳 도로 사면이 유실됐으며 제주에서는 상수도 일부 시설이 파손됐다.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대구에 많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2일 9시 40분쯤 달서구 용산동 도로 옆 담장이 비바람에 붕괴됐다. 이날 밤 11시 30분 대구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졌다. [사진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대구에 많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2일 9시 40분쯤 달서구 용산동 도로 옆 담장이 비바람에 붕괴됐다. 이날 밤 11시 30분 대구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졌다. [사진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비행기편과 배편도 결항했다. 제주공항과 김해공항 등 684편이 결항했고, 부산과 제주를 오가는 100개 항로에서 여객선 165척의 발이 묶였다.
 
태풍 미탁은 오후 9시 40분 전남 해남에 상륙했다. 오후 11시 목포 동남동쪽 약 50km 육상을 지나고 있다.  
 
태풍은 밤사이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개천절인 3일 오전 경북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