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펀드 통해 66억 수뢰” 투기감시센터가 검찰에 고발장

중앙일보 2019.10.03 00:03 종합 2면 지면보기
국회 문체위 국정감사가 열린 2일 한국당 의원들의 자리가 비어 있다. 문경란 스포츠혁신위원장의 증인 채택과 관련한 박인숙 한국당 의원의 의사진행 발언 요청이 거부되자 한국당 의원 전원이 퇴장했다. 문 위원장은 조국 장관 딸의 서울대 인턴 당시 센터장이었던 한인섭 교수의 부인이다. [뉴스1]

국회 문체위 국정감사가 열린 2일 한국당 의원들의 자리가 비어 있다. 문경란 스포츠혁신위원장의 증인 채택과 관련한 박인숙 한국당 의원의 의사진행 발언 요청이 거부되자 한국당 의원 전원이 퇴장했다. 문 위원장은 조국 장관 딸의 서울대 인턴 당시 센터장이었던 한인섭 교수의 부인이다. [뉴스1]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소장을 지낸 김경율 회계사가 조국(54) 법무부 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을 공개 비판했다가 내부 징계 위기에 처한 가운데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진보 단체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최순실·우병우 고발한 시민단체
“WFM·코링크 자금 거래는 뇌물
조국, 검찰 개혁 아니라 구속돼야”
경실련 정책위장도 사퇴 촉구 글

2일 투기자본감시센터는 대검찰청을 방문해 조 장관과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비롯해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관계자 등 7명을 공직자윤리법·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최순실씨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고발해 국정농단 사건을 촉발한 진보진영 경제단체다. 윤영대 소장은 고발장을 제출하며 “정 교수가 자문료까지 받으며 기업의 사업 확장에 이익을 줬는데 조 장관이 몰랐을 리 없다”며 “조 장관은 검찰 개혁을 주장할 게 아니라 구속 먼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단체는 검찰 수사가 시작된 지난 8월 말부터 코링크PE와 관련 기업 회계 자료를 분석했다고 한다. 특히 정 교수가 더블유에프엠(WFM)의 자문료를 받기 시작한 2018년 11월을 눈여겨보고 있다. 정 교수는 지난달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WFM으로부터 2018년 11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영어 교육 관련 컨설팅을 하고 보수를 지급받는다는 내용이 담긴 겸직 허가 신청서를 공개했다. 신청서는 정 교수가 속한 동양대에 제출됐고,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WFM의 고문 계약 체결일 12일 뒤에야 겸직을 승인한다는 사인을 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2018년 11월부터 WFM이 익성과 2차전지 음극재와 관련해 10억원 규모 공급 계약을 체결한 뒤 공시한 자료를 근거로 “WFM과 정 교수의 자문료 계약은 중국 업체에 신뢰를 실어주는 중요한 계기가 됐을 것” 이라며 “WFM과 코링크PE 간 자금 거래도 뇌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이 부인 등을 통해 66억5000만원을 뇌물로 받았다고 분석했다. 유류 판매업체를 하다 WFM 대표를 맡았던 우모(60)씨가 55억원 상당의 주식을 코링크PE에 무상으로 준 것과 가로등점멸기 업체인 웰스씨앤티가 단기대여금 명목으로 10억원을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8)씨 등에게 전달한 것을 모두 뇌물로 봤다.
 
김경율 회계사도 수십억원 상당의 자금이 정 교수 측에 전달됐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장관 5촌 조카에게 기적과 같이 ‘귀인’들이 나타나 13억5000만원에 산 익성 주식을 40억원에 사주고, 상장사 WFM 주식 53억원어치를 그냥 줬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 반 동안 조 장관은 적폐 청산 컨트롤 타워인 민정수석의 자리에서 시원하게 말아드셨다”고도 밝혔다.
 
김 회계사는 지난 1일 라디오 방송에도 출연해 “조 장관 사건을 수일에 걸쳐 몇 명이 밤샘하며 분석했고, 심각한 문제가 있으며 더 크게 발전될 수 있다고 봤다”며 “조 장관 의혹에 대해 단 한 줄도 못 내보냈던 참여연대가 (나를) 징계하겠다고 공표해 상당히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이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정책위원장을 맡은 박상인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