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00t급 잠수함서 SLBM 쐈다면 미국 본토까지 사정권

중앙일보 2019.10.03 00:03 종합 5면 지면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월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살펴보고 있다. 당시 북한은 SLBM의 발사관으로 추정되는 부분(빨간색 원 안)을 모자이크 처리해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월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살펴보고 있다. 당시 북한은 SLBM의 발사관으로 추정되는 부분(빨간색 원 안)을 모자이크 처리해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2일 발사한 미사일을 놓고 군 안팎에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수준을 넘어 미국의 역린을 건드린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해당 미사일이 성능을 개선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고, 북한이 이를 잠수함에서 쏘아올렸다면 국제사회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의미다.
 

“괌·하와이 정도는 거뜬히 타격”
“북한 SLBM 과대평가돼” 의견도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7시11분쯤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동해 방향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여기에 해당 미사일이 3000t급 잠수함에서 발사됐다면 문제는 더 심각해진다. 북한은 2015년 5월부터 2016년 8월까지 네 차례 SLBM 시험발사를 감행했다. 이때 동원된 잠수함은 2000t급인 신포급 잠수함이었다. 그런데 북한은 지난 7월 2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형 잠수함을 시찰하는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했다. 기존 신포급 SLBM 잠수함보다 훨씬 커 3000t급일 것으로 추정됐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함경북도 신포조선소 건물 외부에 쌓인 대형 원형 구조물 등을 위성사진으로 분석해 3000t급 잠수함 건조 가능성을 제기해 왔다. SLBM 발사가 중단된 3년 사이 북한은 기술 향상을 해 왔다는 셈이다.
 
3000t급으로 선체가 커진 SLBM 잠수함은 항속거리를 늘리는 데도 유리해 미 본토까지 사정권으로 넣을 수 있다. 북한 잠수함 모델로 알려진 러시아 골프급 잠수함은 항속거리가 1만7600㎞다. 북한에서 미 본토 서해안까지의 거리는 1만㎞ 안팎이다. 미 본토 해안 접근이 어렵지 않다는 얘기다.

관련기사

 
관건은 은밀성이다. SLBM 사거리가 길수록 미 본토에서 먼 해안에서 미사일을 쏘고 빠지는 게 가능하다. 북한이 3년 전 시험발사에 성공한 북극성-1형 SLBM이라면 사거리(1500~2000㎞)만큼 떨어진 곳에서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다. 개발 중인 북극성-3형을 탑재하면 타깃으로부터 2500㎞까지만 접근해 미사일을 쏠 수 있다. 군 소식통은 “3000t급 잠수함에 북극성-3형을 탑재한다면 하와이나 괌 정도는 거뜬히 사정거리에 든다”고 평가했다. 디젤 잠수함은 보통 엔진 충전에 필요한 산소 흡입을 위해 하루에 한 번 정도 물 위로 떠올라야 하는데, 심야에 이 작업이 이뤄지면 탐지가 쉽지 않다. 군 일각에선 북한의 SLBM 위협이 과대평가됐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