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전남 곳곳서 주택 파손·침수

중앙일보 2019.10.03 00:02 종합 18면 지면보기
제18호 태풍 미탁의 북상으로 전국에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일 오전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로 일대가 갑자기 내린 비로 침수되어 있다. 이날 완도엔 시간당 30㎜의 폭우가 내렸 다. [뉴스1]

제18호 태풍 미탁의 북상으로 전국에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일 오전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로 일대가 갑자기 내린 비로 침수되어 있다. 이날 완도엔 시간당 30㎜의 폭우가 내렸 다. [뉴스1]

제18호 태풍 ‘미탁’이 북상하면서 항공기 결항, 침수, 정전 등 피해가 잇따랐다. 태풍은 3일까지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도는 제13호 태풍 링링부터 주말에 태풍이 집중돼 관광업계가 울상을 짓고 있다.
 

태풍 미탁 상륙, 항공 680편 결항
목포·완도·해남 등 폭우 피해 속출
초속 20m 넘는 강풍, 정전 잇따라

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제주공항 329편, 김포 146편, 김해 97편 등 전국에서 680편의 항공기가 결항됐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서·남해안을 중심으로 태풍 경보도 내려졌다. 부산-제주, 목포-제주, 목포-홍도, 여수-제주 등 주요 69개 항로 여객선 110척은 운항이 통제됐다. 부산항과 목포항, 마산항 등도 입출항이 통제되고 있다.
 
미탁은 중간 강도의 소형급 태풍으로 최대 초속 31.5m의 강풍이 관측됐다. 누적 강수량은 지난 1일부터 2일 오후 6시까지 제주 성판악 295㎜, 고흥 261.5㎜, 지리산(산청) 210㎜ 등을 기록하며 제주·전남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50㎜의 폭우를 뿌리고 있다.
 
태풍의 영향을 가장 빨리 받은 제주도는 강풍과 폭우로 인한 침수, 파손, 정전 피해가 속출했다. 2일 오전 4시 30분쯤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신풍리의 주택이 강풍에 파손됐고 창고, 펜션, 양식장, 차량 등도 파손됐다. 오전 8시쯤에는 제주시 애월읍 월산정수장 계통 송수관이 파열돼 연동, 노형동, 이호동, 도두동, 외도동 등 약 2만 가구의 수돗물 공급이 제한되는 피해를 보았다. 폭우로 쓸려내려 온 돌덩이에 무수천 다리 아래 송수관이 파열된 것으로 추정된다. 제주시 구좌읍에서는 949가구가 정전을 겪었으나 현재는 복구가 완료된 상태다. 강풍 피해의 여파로 주민 3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8가구에서 이재민이 25명 발생해 임시 거처에 머무르고 있다.
 
전남 지역 곳곳에선 침수 피해가 속출했다. 2일 전남도와 전남도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완도군 완도읍 도심이 물에 잠겼다. 한꺼번에 쏟아진 비로 도심 저지대에서는 도로가 침수돼 차량 보닛까지 물이 차올랐고, 상점과 주택 안까지 물이 들이닥쳤다. 전남도에 집계된 완도 지역 도로 침수 피해는 20여건에 달한다. 임성천이 흐르는 무안군 삼향읍과 목포시 석현동 인근 마을에서는 하천 범람으로 일부 주택이 침수됐다.
 
해남군과 고흥군, 나주시 등에서도 배수구가 막히거나 넘쳐 주택이나 도로가 침수됐다는 신고가 이어졌다. 장흥군에선 하천 옆 제방과 도로 옆 경사면 토사가 유실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응급조치를 완료했다. 보성군에서도 인근 야산에서 토사가 도로로 흘러내려 일시 교통이 통제됐다. 광주에서도 많은 양의 비로 인해 광주천의 수위가 상승하거나 일부 배수로가 넘치기도 했지만 별다른 피해로 이어지진 않았다.
 
태풍‘미탁’예상 경로.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태풍‘미탁’예상 경로.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2일 밤 전남 해안에 상륙한 미탁은 남부지방을 빠르게 관통한 뒤 3일 아침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한다. 세력이 다소 약화했으나, 초속 20m가 넘는 강풍과 폭우를 동반하고 있어 3일 오전까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8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7m(시속 97㎞), 강풍 반경은 270㎞로 중간 강도의 소형 태풍으로 분류되고 있다.
 
진창일 기자, [연합뉴스] jin.cha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