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돼지열병, 다행히 경기 북부에 국한” 발언한 국조실장 사과

중앙일보 2019.10.02 22:32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 등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 등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2일 국정감사에서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과 관련해 “경기 북부 지역에 국한돼 다행”이라고 발언했다가 질타를 받고 사과했다.
 
노 실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돼지열병 방역 실태와 관련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더는 발병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다행스럽게 현재까지는 경기 북부지역에 국한돼 그 이상으로 퍼지지 않게 관리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다행히도 경기 북부 쪽에 한정돼 있다는 표현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그렇게 답변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노 실장이 “전국으로 확산하지 않아서 다행이란 말로 한 것”이라고 해명하자, 김 의원은 “경기뿐만 아니라 전국 축산들이 난리가 났다. 방역체계가 뚫린 것을 진솔하게 사과해도 분이 안 풀릴 판에 경기 북부에서 발생해서 다행이라고 답변하느냐”고 거듭 질타했다.
 
노 실장은 “전국에 확산하지 않게 현재 차단 방역을 열심히 하고 있단 취지였다”면서 “제가 표현을 제대로 하지 못해서 죄송스럽다”고 사과했다.
 
이어 “돼지열병 발병을 차단하지 못해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오해될만한 제 발언이 있다면 취소하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