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지영, 조계종 찾아 사과…“너무 죄송, 생각 짧았다”

중앙일보 2019.10.02 19:53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합성해놓은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스님들로부터 고소당한 소설가 공지영씨가 2일 조계종을 찾아 사과했다. [사진 대한불교조계종]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합성해놓은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스님들로부터 고소당한 소설가 공지영씨가 2일 조계종을 찾아 사과했다. [사진 대한불교조계종]

 
자유한국당 로고와 스님들의 회의 사진을 합성한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가 고소당한 공지영 작가가 2일 대한불교조계종을 찾아 사과했다.
 
조계종에 따르면 공 작가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을 찾아 고소인인 조계종 중앙종회 종립학교관리위원장인 혜일스님 등을 만나 사과했다.
 
공 작가는 지난달 20일 트위터에 “잠시 웃고 가시죠”라는 글과 함께 2016년 9월 종립학교관리위원회 회의 모습에서 교시가 있는 곳에 한국당 로고가 있는 합성 이미지를 올렸다.
 
이에 혜일스님은 중앙종회 사무처장 호산스님과 함께 공 작가를 명예훼손, 모욕, 저작권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합성해놓은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스님들로부터 고소당한 소설가 공지영씨가 2일 조계종을 찾아 사과했다. [사진 대한불교조계종]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합성해놓은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스님들로부터 고소당한 소설가 공지영씨가 2일 조계종을 찾아 사과했다. [사진 대한불교조계종]

 
이날 원행스님을 만난 공 작가는 “너무 죄송하고 제가 정말 생각이 짧았다”며 사과했다.
 
원행스님은 공 작가에게 “잘못됐다고 시인하고 참회하시면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해서 일이 잘 풀리면 앞으로 더 좋은 관계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공 작가는 방문에 앞서 조계사 대웅전에서 참회 삼배를 했다. 스님들도 고소 취하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