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검찰 진술거부권…그 자체가 수사받는 방법의 하나”

중앙일보 2019.10.02 13:5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황교안 자유한국당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제23회 노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황교안 자유한국당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제23회 노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검찰에 출석해 묵비권을 행사한 데 대해 “진술거부권 자체가 수사받는 방법의 하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해찬 비판에 “당 대표답게 언행 하시길”

황 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는) 과정을 통해서 검찰은 또 조사를 진행하는 것”이라며 “그 부분에 관해서는 다른 폄훼가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자신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불법인지 아닌지 분간을 못 하는 것 같다’고 비판한 데 대해 “정당 대표답게 언행을 하기 바란다”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오는 3일 한국당의 주도로 열릴 서울 광화문 대규모 장외집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국민들의 분노한 목소리들이 모일 것이다. 대통령이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지 않는다면 이미 대통령의 자격을 잃은 것”이라며 “우리 장외집회를 통해서 국민들의 목소리를 청와대에 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 비가 오고 태풍이 지나가는 거로 돼 있지만 국정상황에 비추어 비가 와도 바람이 불어도 진행될 것을 말씀드린다”며 “총력 모아서 이 정부 폭정 막아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장외집회 동원령을 내렸다는 보도에 대해선 “당에서 어떤 행사를 한다 하면 자연히 당협별로 연락이 가고 필요한 협조를 할 것이다. 당에 협력하는 모습이라고 본다”고 일축했다.
 
앞서 황 대표는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계속 외곬의 길을 고집한다면 국민적 심판은 물론 반드시 법적 책임까지 지게 될 것”이라며 “검찰에 대한 불법적 압박을 즉각 중단할 것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국민의 분노를 끝내 외면한다면 정권 종말의 시간도 그만큼 앞당겨질 것”이라며 “국민을 거슬러 헌정을 유린하고 법치를 파괴하는 정권은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전날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해 패스트트랙 사건에 대한 조사를 받은 것과 관련해 “패스트트랙 사태의 책임은 불법적으로 법안을 상정한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그 이중대 삼중대 정당에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불법 행위에 맞선 비폭력 저항에 책임을 지우려는 것 자체가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며 “대통령과 이 정권이 끝끝내 독재적 야당 탄압을 계속하려고 한다면 모든 것을 걸고 맞서 싸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