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백으로 드러난 이춘재의 두 얼굴…가석방은 물거품

중앙일보 2019.10.02 13:10
재소자 신분카드에 부착된 이춘재의 사진.[JTBC 캡처]

재소자 신분카드에 부착된 이춘재의 사진.[JTBC 캡처]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는 범행 자백으로 인해 가석방 없이 평생을 교도소에서 보낼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춘재는 1994년 처재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부산교도소에서 24년째 복역 중이다.
 
형법에 따르면 무기수라도 잘못을 뉘우치는 모습을 보이고 20년 이상 복역하면 행정처분으로 가석방될 수 있다. 
 
이춘재는 수감 생활동안 모범적인 생활로 1급 모범수가 됐다. 평소 규율을 어기거나 문제를 일으킨 적이 없고, 동료 수용자들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했다. 덕분에 수감자 사이에서 어렵다고 소문 난 경비처우 S1급을 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실제 그는 특별사면 심사 대상자에 이름을 올렸다가 탈락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평소 교도관이나 동료 수용자에게 화성 연쇄살인 사건에 대한 언급을 일절 하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화성연쇄 살인사건 범행을 자백하면서 그동안 감춰왔던 두 얼굴을 스스로 드러낸 셈이 됐다.
 
그가 가석방을 노리고 모범적인 수감생활을 하는 등 이중 생활을 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이춘재가 애초 혐의를 전면 부인했던 이유도 다시 한 번 가석방을 노렸기 때문일 수 있다는 추측도 있다.
 
하지만 프로파일러를 동원한 9차례의 경찰 조사와 DNA 증거, 목격자 증언 등이 쏟아지며 가석방을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이춘재가 화성 연쇄살인 사건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을 때부터 특별사면이나 가석방은 힘들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법조계는 이춘재가 범행을 자백하며 평생을 교도소에서 보낼 가능성이 커졌다고 보고 있다.
 
부산 법조계의 한 인사는 연합뉴스에 "이춘재가 추가 범행까지 털어놔 공소시효 경과 여부를 따져봐야겠지만 그것과 별개로 이춘재가 저지른 강력 범행을 고려하면 미국 종신형처럼 생전 교도소를 나오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