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협박 멈춰라" 한국당, 조국 이어 文 겨누기 시작했다

중앙일보 2019.10.02 11:59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최고위원들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최고위원들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 정권은 조국 방탄 정권이다. 지금 국민들은 대통령이 말하는 검찰 개혁이 조국 수사를 하지 말라는 엄포임을 확실히 알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계속 외곬 길을 고집하면 반드시 법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에 대한 불법적 압박을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중진 회의에서 이렇게 말한 황 대표는 전날 남부지검에 자진 출두한 것을 언급하며 “불법 행위에 맞선 비폭력 저항에 대해 책임을 지우려는 것 자체가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고 했다. 또 “대통령과 이 정권이 끝끝내 독재적 야당 탄압을 계속한다면 내가 모든 것을 걸고 맞서 싸울 수밖에 없다. 지금은 대통령의 시간도, 조국의 시간도 아니다. 국민 심판의 시간이다”라며 “우리 당은 내일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 이 정권에 분노한 민심을 이 정권에 똑똑히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국민을 분열시키는 대통령이 대통령다운 대통령이라 할 수 있나. 정경심 교수의 비공개 소환 방침은 결국 문재인 대통령의 공개 협박이 통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30일 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검찰 개혁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직접 지시하는 등 검찰에 대한 청와대와 여당의 압박이 거세지자 한국당 지도부가 문 대통령을 향해 목소리를 높이는 모양새다. 
 
회의에 참석한 김무성 한국당 의원도 “문재인 정권도 어김없이 몰락의 길로 가고 있다. 국민 통합의 정점에 서야 할 문재인 대통령이 분열의 최전선에 서서 국민 갈등만 일으키고 대결과 갈등을 총지휘하고 있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발탁하며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라고 공개적으로 주문했고 윤 총장은 이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는데 여권의 지도부가 ‘조국은 예외’라며 압박한다”면서 “조국은 문 대통령과 한 몸이란 뜻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