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서울 지하철 성범죄 현황.

서울 지하철 성범죄 현황.


최근 5년간 성범죄가 가장 많이 일어난 서울 지하철 노선은 2호선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속터미널역은 4년 연속 성범죄 발생 1위 역에 이름을 올렸다.
 
경찰청 지하철 성범죄 현황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7월까지 적발된 서울 지하철 성범죄 건수는 6999건(일평균 4.18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서울 지하철 노선 가운데 2호선은 전체 성범죄의 29.6%인 2069건의 성범죄가 발생해 지하철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노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9호선(1479건), 1호선(848건)이 그 뒤를 이었다.
 
지하철역별로는 올해(1∼7월) 기준 고속터미널역에서 가장 많은 56건의 성범죄가 일어났다. 고속터미널역은 2016년 이후 4년 연속 성범죄 발생 1위 지하철역에 이름을 올렸다. 이 역은 3·7·9호선이 연결돼 유동인구가 많고, 특히 7호선에서 3, 9호선으로 갈아타는 구간의 에스컬레이터와 계단이 다른 곳에 비해 긴 편이라 ‘몰카’ 등의 성범죄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서 1·9호선이 지나가는 노량진역(24건), 5·9호선의 여의도역(23건)도 성범죄가 많이 발생한 역에 이름을 올렸다.
 
글=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