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연, 류석춘에 1억 손배소…“위안부 피해자와 가족 모욕”

중앙일보 2019.10.01 21:23
류석춘 연세대 교수. 조문규 기자.

류석춘 연세대 교수. 조문규 기자.

 
정의기억연대가 1일 일본군 위안부를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해 물의를 빚은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를 검찰에 고소했다.
 
정의연은 이날 오후 류 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또 류 교수가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며 위자료 1억원을 청구하는 내용의 손해배상소송 소장도 함께 접수했다.
 
정의연은 “류 교수는 지난달 19일 강의 중 위안소는 일본군대가 아닌 ‘민단이 주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위안부들에 대해 살기 어려워 매춘하러 간 것이라고 말해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와 그 가족에게 씻을 수 없는 고통을 안겼다”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류 교수는 지난 30여년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와 세계 전시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한 피해자들을 폄하하고 ‘정대협이 할머니들을 교육하고 이용하고 있다’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지적했다.
 
정의연은 “류 교수의 망언, 이영훈씨의 『반일종족주의』 등으로 인해 인권과 명예에 심각한 훼손을 입어 밤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의 고통에 시달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의 뜻에 따라 향후 2차 법적 대응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류 교수는 지난달 19일 연세대 ‘발전사회학’ 강의 도중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부를 지칭해 “매춘의 일종”이라며 “매춘은 오래된 산업이고 많은 국가가 매춘을 용인하고 있는데 일본만 비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 학생이 ‘위안부 피해자는 자발적으로 간 것이 아니지 않으냐’고 묻자 류 교수는 “지금 매춘하는 부모가 판 것인가”라며 “살기 어려워 (스스로) 매춘하러 간 것”이라는 답을 했다.
 
그러면서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 들어가는 과정이 그렇다, 매너 좋은 손님에게 술만 팔면 된다고 해서 하다 보면 그렇게 된다”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묻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발언이 문제 되자 류 교수는 “위안부 문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 학생과의 질의응답이 논란을 빚은 데 대해서도 “수업 중 매춘이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이루어진다는 설명에 일부 학생들이 같은 질문을 반복해 ‘궁금하면 (학생이 조사를) 한 번 해볼래요?’라고 말한 것”이라며 “이 발언은 학생에게 매춘을 권유하는 발언이 절대 아니다”고 해명했다.
 
연세대는 지난달 30일 인사위원회를 통해 문제가 된 ‘발전사회학’ 과목에 대체 강사를 투입하기로 했다. 또 윤리위원회에서도 류 교수의 발언 내용에 관련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