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은혜 "최성해, 단국대 제적 확인…워싱턴대 석·박사 확인 중"

중앙일보 2019.10.01 18:53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단국대 제적 기록 사실을 확인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을 제기한 최 총장은 단국대를 졸업했다고 알려졌지만 최근 제적생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며 석박사 학위 허위논란이 일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최 총장의 허위 학력 논란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는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지적에 "최근 단국대 측으로부터 제적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유 부총리는 현재 최 총장의 학사·석사학위 사실관계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최 총장이 미국 워싱턴침례 신학대에서 교육학 석사학위 등을 받았다는 학력을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유 부총리는 "현재 미국 고등교육 인증 담당 기관에 침례신학대가 학위를 수여할 수 있는 기관인지 공식적으로 확인해달라고 요청해서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또 동양대 총장 승인 과정에 제출된 서류에 허위 학력이 기재됐는지도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동양대 총장이나 이사 승인 관련 서류 제출 요청에 동양대가 응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저희 직원이 직접 학교로 찾아가 총장 승인 과정에 제출된 서류에 허위 학력이 기재돼 있는지와 이사회 승인 과정에서 제대로 처리가 됐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