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지영, 이번엔 김어준 저격 “얼굴도 몸도 윤석열 같다”

중앙일보 2019.10.01 18:24
소설가 공지영씨. [연합뉴스]

소설가 공지영씨. [연합뉴스]

공지영 작가가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의 구속을 언급한 방송인 김어준을 공개 비판했다.

 
김씨가 자신의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를 통해 비속어를 섞어가며 ‘조 장관 부인이 구속되더라도 조 장관은 버텨야 한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데 대한 반응이었다.
 
공 작가는 지난달 30일 SNS를 통해 김씨의 방송 영상을 링크하면서  “조국 장관과 그 가족분들 보실까 끔찍하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달 27일 올라온 것으로 방송에서 김씨는 ‘가족의 문제가 입증되면 조국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장관이 왜 사퇴를 해? 오히려 부인(정경심 동양대 교수)을 향해 ‘잠시만 감옥에서 좀 지내라’고 이야기해야지”라면서 “‘나는 공수처 개혁이 바쁘다. 검경 수사권 조정이 끝난 다음 밖에서 보자‘라고 말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에 공지영 작가는 관련 트윗 댓글에서 “솔직히 언론계 윤석열 같다.얼굴도 몸도”라고 적었다.
 
그러자 김씨를 옹호하는 사람들이 “내부 총질”, “내분 조장”이라며 공 작가를 비난했다.
 
이에 공 작가는 트윗을 통해 “김어준 비판했다고 몰려오시는 분들, 영장청구도 아니고 압수수색도 아니고 비판했다. 가끔 제가 믿는 하느님께도 비판하는데 (김어준 비판하면) 안 되나”라며 “님은 나를 비판할 수 있는데, 나는 김어준 비판 못 한다? 이상하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마음을 열고 서로 건강하게 비판할 수 있기를”이라고 덧붙였다.
 
공 작가는 최근 조 장관과 그의 가족에 대한 부정적 견해나 비판에 전방위적으로 반격하고 있다. 조 장관과도 가까운 사이인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조 장관에 대한 입장 차이로 정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에도 “좋은 머리도 아닌지 그렇게 오래 머물며 박사도 못 땄다”, “마음으로 그를 보내는데 마음이 슬프다”며 비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